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정치일반
[르포]코로나에도 2,000여명 운집···민주당 호남경선 결과 한시간 남았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지역 경선

'조선일보 OUT' '지켜줄게' 손팻말도

송영길 "대장동 물타기 싸워나갈 것"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이 치러진 25일 각 후보 지지자들이 김대중컨벤션센터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송종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이 치러진 25일 각 후보 지지자들이 김대중컨벤션센터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송종호 기자


25일 더불어민주당 호남 경선 합동연설회장은 시작전부터 지지자들이 몰려들면서 열기가 달아올랐다. 이날 광주·전남 지역 순회경선이 열리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앞에는 ‘이재명은 합니다!’ ‘지켜줄게 이낙연!’ ‘추미애가 옳았다!’ 등의 피켓을 든 2,000명 가까운 지지자들이 몰려들었다. 지지자들은 행사장 앞에 부스를 차리고 단체로 손팻말과 구호를 연호하며 세 과시에 나섰다. 인근은 주변 도로까지 차량들이 빼곡하게 들어섰다. 당 관계자들은 “기존 다른 지역과 달리 확실히 경선 분위기가 뜨겁다”고 입을 모았다.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한 사람은 이재명 경기지사였다. 하얀색 카니발에서 내린 이 후보는 지지자들에게 다가가 주먹 인사를 나눴다. 지지자들은 그동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연일 보도했던 ‘조선일보 아웃(OUT)’ ‘티비조선 아웃’ 손팻말을 들고 이 지사를 연호했다. 행사장 입구 좌우로 갈라선 이 지사 지지자들과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이 맞서는 모습도 연출됐다.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북을 치며 “화천대유” “화천대유”를 외쳤다. 10분 뒤 이 전 대표가 탄 차량 역시 행사장에 도착할 때도 응원과 비난에 동시에 터져 나왔다. 이 전 대표의 이름을 딴 ‘연’과 ‘바람개비’ 등의 굿즈를 받기 위해 지지자들이 줄을 섰고 이 후보의 고향이기도 한 전남 사투리를 이용해 “사랑한당께”, “지켜준당께” 구호를 외쳤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이 치러진 25일 각 후보 지지자들이 김대중컨벤션센터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송종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이 치러진 25일 각 후보 지지자들이 김대중컨벤션센터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가운데 경찰병력들이 코로나19방역수칙에 따라 행사장 내에 입장을 막고 있다. /송종호 기자


뒤이어 김두관·박용진 의원과 추미애 전 장관 등도 모습을 드러냈다. 김 의원 지지자들은 2번을 뜻하는 ‘브이’ 피켓을 들고 북을 치며 “흠결없다 김두관”을 외쳤고, 추 전 장관 부스에선 ‘조국의 시간’, ‘검찰 아웃’ 등의 피켓과 플래카드를 들었다. ‘개혁’, ‘옳았다’ 등이 적힌 머리띠를 쓰고 ‘추풍당당’ 풍선을 흔들었다. 이날 장외에 있던 대의원과 권리당원 등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행사장 내에 들어오지는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이 치러진 25일 김대중컨벤션센터 내부에 각 후보의 경선포스터가 붙어있다. /송종호 기자




합동연설회에서 송영길 대표는 인사말에서 "호남은 민주당의 뿌리이자 심장"이라며 "민주개혁세력의 집권은 광주전남 압도적 지지로 가능했다. (오늘) 전남 광주에서 새로운 민주당의 에너지가 폭발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윤석열 국기문란 사건 시즌2가 시작됐다"며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접 겨냥했다. 그는 "손준성이 무슨 이유가 있다고 윤석열 본인과 장모, 처 관계된 문제에 관한 것들을 작성해 줬겠느냐"며 "저와 민주당은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이 대장동 사건 의혹들을 퍼뜨리면서 (고발사주 사건의) 본질을 물타기 왜곡시키는 것을 단호하게 반대하고 싸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호남 지역의 선거인단은 전남·광주 12만7,423명, 전북 7만6,089명 등 총 20만3,512명으로 전체 민주당 권리당원 70만명의 30%에 달한다. 광주·전남 대의원·권리당원 투표결과는 이날 오후 6시께 공개될 예정이다.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율은 40.29%로 예상보다는 낮은 수준이었지만, 자동응답조사(ARS) 투표 등까지 반영하면 최종 투표율은 50%를 안팎으로 예상된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광주·전남 경선을 끝내면 26일 전북으로 간다. 이후 제주(10월1일), 부산·울산·경남(10월2일), 인천(10월3일/2차 슈퍼위크), 경기(10월9일), 서울(10월10일/3차 슈퍼위크) 순으로 경선이 진행될 예정이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정치권의 경제이슈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