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軍 무기 분실사고 10년간 20건…회수는 4건에 그쳐

  • 김영준 기자
  • 2016-09-23 13:37:53
  • 정치일반
우리 군이 지난 10년간 무기류를 분실한 사고가 20건에 달하지만, 4건밖에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출처=구글
우리 군이 지난 10년간 총기, 수류탄, 탄약 등 무기류를 분실한 사고가 20건에 달하지만, 4건밖에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중로 의원(국민의당)은 지난 2006년부터 현재까지 군 무기 분실 사고가 20건으로 집계됐다며 분실사고가 발생하지 않은 해는 2007년과 2011년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장비별로는 탄약이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총기 8건, 수류탄 1건의 분실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분실한 무기를 찾은 것은 4건(K2 소총 2건, 실탄 5발)에 불과하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육군에서 대량 살상이 가능한 105mm 고폭탄 포탄을 분실했으나, 회수하지 못했다. 또 유탄 발사기 1정, 수류탄 1정 등 시민들이 밀집한 도심에서 사용하면 큰 인명 피해를 낳을 수 있는 무기도 찾지 못했다.

군별로는 해군이 총기 4건, 수류탄 1건, 탄약 7건 등 12건의 분실사고를 내 가장 많았고, 육군은 총기 3건과 탄약 3건 등 6건, 공군은 총기와 탄약 각 1건씩 총 2건의 분실사고를 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화기 분실은 상황에 따라 인명 사고와 테러 등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영준인턴기자 gogunda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