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어떤 라이에서도 정확한 칩샷

  • 골프매거진 편집부
  • 2017-05-04 14:54:37
  • 스포츠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칩샷을 할 때 대부분의 골퍼들이 라이에 상관없이 한 가지 클럽(예를 들면 샌드웨지)과 한 종류의 스윙을 선호한다. 이건 현명한 방법이 아니다. 러프에서 필요한 스윙과 페어웨이에서 필요한 스윙은 다르다. 만병통치 스타일의 해결책에 의존하기보다 각각의 상황에 맞는 스윙을 구사하는 법을 익혀야 한다. 물론 생각은 조금 복잡해지겠지만 칩샷을 홀에 더 가까이 보내서 파세이브를 기록하는 횟수가 늘어날 것이다.


어떤 라이에서도 정확한 칩샷
타이트한 라이에서 칩샷을 할 때는 보다 평평한 아크를 그리고, 손목 코킹은 최소한으로 억제한다. 이렇게 하면 클럽의 솔이 단단한 지면에 닿아 튕겨 오르면서 볼을 맞힐 염려가 없다.
어떤 라이에서도 정확한 칩샷

타이트한 라이: 경로를 안쪽으로
홀 위치와 그린의 여유 공간에 따라 다르지만 단단한 맨땅이나 풀을 바짝 자른 페어웨이에서 샷을 할 때에는 로프트가 낮은 클럽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이를테면 피칭웨지나 9번 아이언). 동작은 완만하게 처리해야 한다. 타깃 라인을 따라 볼 뒤쪽의 지면에 샤프트를 하나 꽂아놨다고 상상해보자. 백스윙을 할 때 클럽 헤드가 그 샤프트 안쪽으로 움직이도록 손목을 조금만 코킹한다. 임팩트 구간에서는 훅샷을 하려는 것처럼 타깃을 향해 클럽 헤드를 릴리스하면서 손을 낮게, 즉 허벅지 높이 정도에서 스윙을 마무리한다. 이렇게 하면 스윙이 더 평평해지면서 볼을 풀 위에서 깨끗하게 쓸어낼 수 있고, 디보트는 전혀, 또는 거의 생기지 않는다.


어떤 라이에서도 정확한 칩샷
무성한 러프에서는 클럽 헤드가 잔디를 재빠르게 통과해 볼에 도달할 수 있는 스윙을 해야 한다. 클럽 헤드를 바깥으로 뺀 다음, 곧바로 손목을 크게 꺾어 위로 들어올린다.
어떤 라이에서도 정확한 칩샷

풀이 무성한 라이: 경로를 바깥쪽으로
볼이 깊숙이 내려앉은 경우에는 로프트가 가장 높은 웨지를 이용해서 더 날카롭게, 즉 수직에 가까운 경로를 따라 스윙한다. 이렇게 하면 클럽 헤드가 볼까지 도달할 때의 저항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다. 타이트한 라이의 연습과 마찬가지로 타깃 라인을 따라 볼 뒤쪽의 지면에 샤프트가 꽂혀 있다고 상상해보자. 이번에는 테이크백을 할 때 클럽 헤드가 그 샤프트 바깥으로 나가야 하기 때문에 손목을 많이 코킹해서 클럽을 들어 올린다. 그 다음에는 팔을 아래로 떨어뜨리기만 하면 손의 도움이 전혀 없이도 헤드가 다운스윙을 하고 임팩트 구간을 통과한다. 헤드는 잔디를 깊이 파고 들어가고 볼은 높게 솟아올라 홀까지 남은 거리를 대부분 날아갈 것이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편집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