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우원식 “이익을 위한 위장전입과 생활형 위장전입은 달라”

“여야, 고위공직자 검증 기준 타협안 만들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인사청문회

우원식 “이익을 위한 위장전입과 생활형 위장전입은 달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위장전입 논란과 관련해 “이익을 위한 위장전입과 생활형 위장전입은 다르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높은 국정지지율에 담긴 뜻은 상식적이고 정상적인 나라를 빨리 만들어달라는 것인데 긴 국정 공백을 메울 인준의 처음부터 난맥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역지사지 해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약속한 다섯 가지가 후퇴했으니 야당의 주장도 이해가 된다”면서도 “발표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하긴 했지만 전례 없이 국민과 국회에 사과를 했으니 문 대통령의 뜻을 대승적으로 수용해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과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우 원내대표는 “이번 기회에 국민이 납득할 만한 고위공직자 검증 기준을 국회에서 다 같이 마련하자”면서 “악순환을 끊어내고 생산적인 인사청문회를 위한 상식적인 기준을 정치적 타협으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그는 “바른정당이 인사청문회 통과 기준을 조속히 정하자고 제안했고 국민 뜻도 다르지 않다고 본다”며 “대통령이 약속한 5가지 인사 대원칙을 준수하면서도 합리적, 현실적인 기준을 국회가 밤 새워서라도 만들자”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염두에 둔 인사 기준이 있느냐’고 묻자 “역대 청문회 과정의 사례들을 검토하면 여야가 합의점을 쉽게 찾아낼 수 있다”면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경우에도 이익을 위한 위장전입인지 생활형 위장전입인지 여야가 논의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