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셋업 조정만으로 페어웨이를 지킨다

플레이를 잘하지만 핸디캡에 따른 몇 번의 실수를 만회하기 바란다.

  • 골프매거진 편집부
  • 2017-07-31 15:07:22
  • 스포츠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정기적으로 80타을 깨려면 드라이버샷을 페어웨이로 적중시킬 필요가 있다. 볼을 보다 일관되게 페어웨이로 보내려면 결정적인 승부 샷으로 이용할 수 있는 티샷의 개발이 중요하다. 이런 경우 왼쪽에 있는 장애물을 피해갈 수 있는 훅 방지 탄도의 샷이나 오른쪽에 있는 장애물을 피해갈 수 있는 슬라이스 방지 탄도의 샷으로 페어웨이를 공략하는 것이 현명하다. 페어웨이에서 ‘위험한’ 한쪽을 제거하면 더 넓은 페어웨이를 확보할 수 있으며, 그러면 페어웨이 공략이 훨씬 더 쉬워진다.


셋업 조정만으로 페어웨이를 지킨다

왼쪽 방지 셋업(페이드)

볼을 스탠스의 왼쪽에 두고 양발과 무릎, 엉덩이, 어깨를 약간 타깃 라인에 대해 오픈한다. 뒤쪽에서 보면 오른팔뚝이 왼팔뚝의 위로 보여야 한다. 즉 왼팔의 일부분이 약간 보여야 한다. 이러한 어드레스는 골퍼가 원하는 샷의 형태를 만들어준다. 즉 볼이 타깃 라인의 약간 왼쪽으로 날아오르기 시작한 뒤, 부드럽게 페어웨이의 한가운데로 휘어지며 다시 돌아오게 된다.


셋업 조정만으로 페어웨이를 지킨다

오른쪽 방지 셋업(드로)

볼을 스탠스 중앙보다 약간 왼쪽으로 두고 몸을 타깃 라인에 대해 닫는다. 뒤쪽에서 보면 오른어깨가 왼어깨보다 낮게 위치해야 하며, 왼팔뚝의 상당 부분이 명확하게 눈에 보이게 된다. 이러한 어드레스는 스윙의 방향을 보다 오른쪽으로 향하게 해 볼이 타깃 라인의 오른쪽으로 출발한 뒤, 부드럽게 왼쪽으로 휘어지는 탄도를 만들어낸다.



셋업 조정만으로 페어웨이를 지킨다

연습법 : 중심선을 넘어가지 않는다

연습장에 갈 때 10개의 볼을 준비하고 먼 거리에 타깃을 선정한 뒤, 타깃까지 이어지는 선을 플레이의 중심선으로 이용한다. 목표는 자신이 의도하는 샷의 형태에 따라 이 중심선의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볼을 출발시키고, 볼을 다시 중심선 한가운데로 가져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자신의 승부 샷이 드로라면 페어웨이의 왼쪽을 침범하지 않으면서 볼을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어치는 것이다. 10회의 티샷 중 7회 정도를 정확한 지점으로 볼을 때려낼 수 있을 때까지 이 연습을 계속한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편집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