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전지산업 허브’ 이끌 에너지기술연구원 울산분원 첫 삽

22일 울산 테크노산단에서 기공식…2019년 5월 준공
이차전지, 태양전지 등 차세대 전지 기술개발

  • 울산=장지승 기자
  • 2017-09-22 09:21:34
  • 전국
울산을 ‘차세대 전지산업의 메카’로 이끌 핵심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KIER) 울산분원이 22일 기공식을 갖고 본격 건립에 들어간다.

울산 남구 테크노산업단지에 건립되는 울산분원은 3만2,896㎡ 부지에 총면적 1만3,165㎡ 규모로 2019년 5월 준공될 예정이다. 487억원이 투입된다.

이차전지, 태양전지, 연료전지 등 전지산업 분야 연구기능을 동시에 갖춘 ‘차세대전지 종합지원센터’로 출범하게 될 울산 분원은 100명 이상의 전문 연구인력이 상주할 수 있는 규모로 건립된다. 광주, 제주, 부안 등 KIER의 기존 지역 분원에 비해 최대 규모이며, 울산에 건립되는 정부 출연연구기관 분원으로서도 최대 규모다.

이번 울산 분원 건립으로 울산지역 전지산업 분야 연구개발 역량이 대폭 강화돼 삼성 SDI를 중심으로 한 전지 생산과 동서발전 및 에너지공단의 ESS 보급 확산 등으로 이어지는 전지산업 클러스터의 가치사슬이 강화될 전망이다.

울산시는 이날 기공식을 갖는 센터가 차세대 전지 분야 연구개발의 중심축으로서 미래 먹거리산업인 ‘에너지산업 육성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공식에서 곽병성 KIER 원장은 “울산 분원이 차세대전지 분야의 연구개발 강화를 통해 에너지 산업을 울산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는 데 역할을 충분히 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현 시장은 축사를 통해 “울산이 가진 전지산업 인프라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의 연구역량이 시너지 효과를 이뤄 울산 전지산업 클러스터 생태계가 확고히 구축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와는 별도로 산업용 수소연료전지의 실증플랫폼이 될 ‘친환경 전지융합 실증화단지’도 지난해 10월에 착공해 올해 말께 KIER 울산 분원 바로 옆 부지에 준공됨에 따라 향후 에너지신산업 분야에서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UNIST 내에 지난해 11월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Battery R&D Center)’가 기업체를 제외한 단일 연구시설로는 세계최대 규모인 완공되어 교수 및 연구원 100여 명이 연구에 매진하고 있으며, 지난 4월에는 UNIST와 독일 3대 연구소인 헬름홀츠 율리히(Helmholtz Juelich)가 함께 미래 에너지 혁신연구센터를 구축하기도 했다.

/울산=장지승기자 jj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