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허지웅 고현정 몸매지적? “살이 너무 찌셨다” 과거 다이어트 “라면 두 개 끓여 먹고 싶다”

  • 박재영 기자
  • 2017-10-18 09:39:34
  • TV·방송
허지웅 고현정 몸매지적? “살이 너무 찌셨다” 과거 다이어트 “라면 두 개 끓여 먹고 싶다”
허지웅 고현정 몸매지적? “살이 너무 찌셨다” 과거 다이어트 “라면 두 개 끓여 먹고 싶다”

방송인 허지웅이 과거 배우 고현정의 몸매에 대해 언급한 사실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과거 허지웅은 JTBC ‘썰전’에서 “고현정씨 살이 너무 찌셨다. 만약 조금 더 날씬했다면 드라마 시청률이 더 올랐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한, “드라마 ‘여왕의 교실’이 이목을 못 끌었던 것은 그런 이유도 있다”고 하자 박지윤은 “여자의 경우 ‘고현정도 살이 찌는구나’라고 친근하게 느꼈는데”라고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과거 고현정은 SBS ‘보일락말락’에 출연해 여배우의 일상에 대해 공개했다.

방송에서 고현정은 체중 감량을 위해 식단을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고현정의 매니저는 힘들어하는 고현정을 위해 “오늘은 라면 드세요” 라고 이야기했다.

고현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라면 싫어하는 사람 있나요? 라면은 특히 야외에서 다 같이 먹을 때가 더 맛있어요” 라고 말했으며 “지금 이 순간 두 개 끓여 먹고 싶다” 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서경스타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