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조덕제 상대 여배우 ‘백종원의 식당’ 배탈 합의금을 요구? 추측일뿐 “기자회견도 대리인”

  • 박재영 기자
  • 2017-10-19 11:32:01
  • TV·방송
조덕제 상대 여배우 ‘백종원의 식당’ 배탈 합의금을 요구? 추측일뿐 “기자회견도 대리인”
조덕제 상대 여배우 ‘백종원의 식당’ 배탈 합의금을 요구? 추측일뿐 “기자회견도 대리인”

여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은 남자 배우 조덕제가 무고함을 주장했다.

이에 여배우 A씨 측이 언론 인터뷰에서 “그렇다면 법원이 잘못 판단했다는 말이냐”고 주장했다.

또한, 해당 영화를 연출한 감독은 18일 한 매체(스타뉴스)와 통화에서 재판이 진행 중인 사건이라 조심스럽다면서 자기 뜻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감독은 “조덕제 씨가 마치 내가 여배우와 한편인 것처럼 인터뷰하고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해 망치로 맞은 듯 황당하다”며 “조용히 있으려 했으나 더는 안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편, 조덕제 상대 여배우의 신상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네티즌 수사대’가 해당 여배우 신상파악에 나섰으며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된 출연 작품 목록 등으로 수사망을 좁히고 있다.

또한, 과거 백종원의 식당에서 배탈을 이유로 합의금을 요구한 배우가 그가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지만, 아직 정확한 사실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조덕제 상대 여배우가 스스로 신상을 공개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이며 여배우 측은 오는 24일 이번 사건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대리인을 통해 연다고 전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서경스타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