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후원금 13억 받은 이영학, 딸 치료비로 쓴 돈은 고작 750만 원

받는사람 임의 조작해 차명계좌 송금 의혹도
경찰, 신용카드 및 계좌 분석해 사용처 추적

  • 정지형 기자
  • 2017-10-30 14:09:49
  • 사회일반

이영학, 후원금, 차명계좌

후원금 13억 받은 이영학, 딸 치료비로 쓴 돈은 고작 750만 원
딸 치료비를 위해 후원금으로 받은 13억원 가운데 이영학이 실제로 병원비로 쓴 돈은 750만원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연합뉴스
13년 동안 딸 치료비를 위해 후원받은 금액인 13억원 가운데 이영학(35·구속)이 실제로는 750만원만 병원비로 쓴 사실이 확인됐다.

후원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영학 딸이 치료를 받은 서울대병원과 고려대병원 진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영학이 병원비로 총 750만원을 낸 것을 확인했다고 30일 전했다. 경찰은 딸 병원비를 복지 재단에서 직접 병원에 내주면서 이영학이 병원비로 낸 금액이 실제보다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이영학 후원계좌 3개를 분석해 2005년부터 2017년까지 후원금 12억 8,000만원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후원계좌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송금된 금액이 2억원가량 되지만 이영학이 받는 사람 이름을 ‘서울대병원’으로 임의 조작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같은 방법으로 다른 계좌에 송금한 금액이 추가로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송금된 계좌를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이영학이 차명계좌로 돈을 보낸 것으로 의심 중이다.

경찰은 이영학이 딸 치료비 명목으로 후원금을 받고 정작 돈을 대부분 다른 곳에 사용했다면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기부 사기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경찰은 이영학 신용카드와 계좌를 분석해 구체적인 사용처를 추적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이영학 아내 사망과 관련해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점에서 자살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내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50m 떨어진 옥상 폐쇄회로(CC)TV가 딸의 방 창문을 비추고 있지만 투신한 장면이 나오지 않았다”며 “화장실에서 아내가 몸을 던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정지형인턴기자 kingkong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