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M&A·IPO

국민연금 '나쁜기업'에 투자 제한한다

내년 '사회책임투자委' 신설·세부 가이드라인 설정

국민연금

국민연금 '나쁜기업'에 투자 제한한다

국민연금이 사회적 책임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상설위원회와 세부 가이드라인을 만든다.

31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내년 최고의결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에 ‘사회책임투자위원회’를 신설, 가동해 사회책임투자 관점에서 기금운용을 평가하고 명백하게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기업은 기금 투자를 제한하거나 투자 변경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사회책임투자(SRI)펀드에 착한 투자를 실천하고 있지만 전체 투자금에 비해 비중은 미비한 수준이다. 지난해 투자금은 6조3,706억원으로 전년보다 5,137억원 줄었다.

국민연금은 국내주식 위탁유형 중 하나로 SRI펀드 투자를 하고 있는데 SRI펀드가 국내주식 위탁유형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5년 15.08%에서 2016년 13.38%로 떨어졌다.

전범기업, 소비자 사고 기업에도 투자를 늘려 도마 위에 올랐다. 국민연금공단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2017년 3월 현재 가습기 살균제 관련 기업 투자액은 2조7,578억원(평가금액 기준)으로 투자금을 줄이겠다고 약속한 후에도 2016년 말 대비 9.1%(2,301억원) 증가했다.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투자는 2013년 말 51개 기업 6,008억원(평가금액 기준)에서 2017년 6월 73개 기업 1조3,699억원으로 증가했다.

다만 사회적 책임투자 가이드라인이 구체적이어야 하고 사회적 책임투자 결과 중단기 수익률이 지금보다 떨어질 경우에 대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석탄연료 사용 기업에 대한 투자를 철회하는 노르웨이국부펀드는 자원 전문가를 포함한 위원회에서 석탄 사용 기업에 대한 세부적인 정의를 내리고 있으며 장기 수익률을 추구한다는 사회적 합의가 자리 잡고 있다.

/임세원기자 wh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