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롯데타워 시그니엘 한 층 통으로 사겠다" 中 투자자도 나와

[돌아온 유커에 수익형 부동산 활기]

  • 이혜진 기자
  • 2017-11-01 17:57:47
  • 아파트·주택
'롯데타워 시그니엘 한 층 통으로 사겠다' 中 투자자도 나와
롯데타워/제공=롯데호텔
아직까지 중국 자금이 국내 부동산 시장에 본격적으로 복귀한 것은 아니지만 조짐은 감지되고 있다. 중국 부호들을 상대로 사업에 나섰다 사드 직격탄을 맞은 서울 잠실의 주거용 오피스텔 ‘롯데타워 시그니엘 레지던스’도 양국관계 정상화에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롯데월드타워 지상 42~71층에 들어서는 주거용 오피스텔로 3.3㎡당 약 7,500만원에 달하는 최고급 시설이다. 분양 관계자는 “한 층을 통으로 사겠다는 중국인이 있는 등 중국 자산가들의 관심은 여전히 많다”면서도 “자금이 넘어올 수 없어 규제가 풀리기만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중국인들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꼽히는 서울 명동 등의 상가도 외교 정상화의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명동은 최근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해 상권이 크게 위축된 상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3·4분기 이 지역 월세는 1㎡당 27만420원(연면적 330㎡ 초과인 건물의 중대형 상가 기준)으로 전 분기(27만7,150원)보다 2.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난다. 하지만 최근 가치가 다시 오를 것을 기대해 상가 매물을 거두는 모습도 목격된다. 명동에서 공인중개소를 운영하는 도민숙씨는 “2주 전 ‘거래가 없어도 어떻게든 팔아달라’고 사정했던 사람들이 최근 매수자가 나타나니 거래를 중단하는 분위기”라면서 “매출이 떨어져 억대의 권리금도 털고 나갔던 사람들이 이제는 권리금을 받을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수익형 부동산정보 업체 에프알인베스트먼스의 안민석 연구원은 “한중관계 회복은 서울 명동과 제주의 바오젠 거리 상가가 쾌재를 부를 계기”이라면서 “중국인들은 집에 대한 투자 욕구도 적지 않아 추가 제한까지 풀릴 경우 서울 도심지역 등을 비롯해 인천 영종도 등 공항과 가까운 지역에도 투자가 이어질지 관심 있게 지켜볼 대목”이라고 말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규제로 중국인 계약은 진행되진 않지만 규제까지 해제될 경우 곧 분양은 순조롭게 끝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완기·변수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