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정준영 ‘정글의 법칙’ 촬영 후 김주혁 비보 들어 “크게 놀라 오열”

  • 장주영 기자
  • 2017-11-02 15:42:52
  • TV·방송
정준영 ‘정글의 법칙’ 촬영 후 김주혁 비보 들어 “크게 놀라 오열”
정준영 ‘정글의 법칙’ 촬영 후 김주혁 비보 들어 “크게 놀라 오열”

‘정글의 법칙’ 촬영차 해외에 있는 가수 정준영이 고(故) 김주혁의 비보를 발인 날에서야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2일 오전 “먼저 고 김주혁 님의 안타까운 소식에 진심으로 깊은 조의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를 전한 뒤 “한국 시간으로 2일 오전 8시 30분께 현지 촬영 팀과 연락이 닿았다. 확인 결과 지난 29일 일요일 출국한 정준영을 비로한 후발대는 도착 직후 바로 촬영지로 이동, 통신 연결이 어려운 지역에서 촬영을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제작진은 “현지 전화국에 화재가 발생해 지역 내에서 연락조차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촬영은 본래 내일까지 예정돼 있었으나 현지 기상 악화로 일정을 하루 축소해 조금 전(2일 오전 10시 기준)에 마쳤다. 이후 전파가 미약하게나마 수신되는 지역으로 옮긴 뒤 한국의 소식을 접해 곧바로 정준영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고인과 가까웠던 정준영을 위로하며 귀국을 앞당길 수 있는 방법을 수소문 중이다. 직항편이 없는 외곽 지역에 있는 관계로 쉽지는 않겠지만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준영은 김주혁과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호흡을 맞췄다. 특히 둘의 사이가 각별해 이번 사고에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알려졌다.

정준영 소속사 측 역시 “이제야 연락이 닿았다. 정준영은 크게 놀라 오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교통사고로 숨졌다.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영결식과 발인에는 연인 이유영을 비롯 연예계 수많은 동료가 참석해 그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사진=정준영 SNS]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