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라디오스타’ 최제우 “최창민에서 개명 이유? 일이 너무 안 풀려서”

  • 전종선 기자
  • 2018-01-11 00:35:30
  • TV·방송
‘라디오스타’ 최제우 “최창민에서 개명 이유? 일이 너무 안 풀려서”

‘라디오스타’ 최제우로 개명한 최창민이 근황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내 꽃길은 내가 깐다’ 특집으로 서지석, 김지민, 최제우(전 최창민), 김일중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제우는 개명 이유에 대해 “너무 일이 잘 안 풀리는 것 같아 작명소를 찾아갔다”며 “작명소에서 최제우란 이름을 추천해줬다. 묵직하고 무거워 보이고 좋더라”고 밝혔다.

이어 최제우는 17년이라는 공백기에 대해 “조금 힘들게 살았다. 그만 두고 싶어서 그만 둔 건 아니다”라며 “활동 중 소속사 대표가 잠적했다. 그 일을 해결하는데 2년이 걸렸다. 스무 살이 되니까 밤업소에서 섭외가 왔는데 내가 이러려고 가수를 했나 싶더라. 어린 나이에 힘들더라도 책임을 지자 싶어서 1년 반 정도 일용직으로 일했다”고 밝혔다.

또 최제우는 “사실 사주 명리학 공부를 했다. 내 방송 복귀가 지금 쯤이면 될 거라 내 스스로 예측했다”며 “지금은 SNS를 통해 상담도 하고 있다. 고액의 명리학 수업료를 내기 위해 지하철 택배 등의 아르바이트를 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캡처]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