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SE★인터뷰②] MXM, "팬미팅·브랜뉴콘서트, 이제 정말 가수구나 싶었죠"
/사진=브랜뉴뮤직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참가부터 데뷔까지 MXM 임영민, 김동현에게 2017년은 그야말로 드라마의 연속이었다. 태어나서 처음 받아보는 많은 관심과 인기와 함께 자신들의 이름으로 된 앨범을 발표하며 가수라는 꿈도 이뤘다.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도 체감하기 힘들만큼 바쁜 일정들을 보내다보니 벌써 MXM이 데뷔한지도 100일을 훌쩍 넘겼다. 임영민과 김동현은 자신에게 찾아온 일상의 변화가 여전히 얼떨떨하지만 조금씩 자신이 가수라는 꿈을 이뤘음을 체감하고 있다고 전한다.

“지난 앨범에는 음악방송부터 시작해서 모든 게 처음이다 보니 서툰 부분이 많았어요. 예를 들어서 처음 V앱 할 때만 해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긴장도 많이 했는데 지금은 깜짝으로 V앱을 진행하기도 하고 조금씩 여유를 가지게 됐거든요. 처음 했을 때 아쉬웠거나 부족했던 부분들을 계속 보완해 나가고 모니터링하면서 채워나가고 있는 것 같아요”(영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실감이 잘 안 됐는데, 이제 조금씩 내가 가수가 됐다는 걸 느끼고 있는 것 같아요. 어머니께서 지인들한테 연습생 아들이라고 소개하지 않고 가수라고 소개할 때나, 사인 부탁을 받을 때 내가 가수가 되긴 했구나 느끼게 되더라고요”(동현)

외적인 변화도 상당했지만, 그래도 그들이 가장 크게 변화를 실감하는 것은 단연 무대였다. 100일 여의 시간 동안 수많은 일을 겪었지만, 두 사람 모두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꼽은 것은 가수로서 무대 위에 오른 시간이었다.

“첫 팬미팅을 잊을 수가 없어요. 그 전에 ‘프로듀스 101 콘서트’도 했고 음악방송도 했지만, 팬미팅은 정말 저희를 보기 위해 오신 분들만 모인 자리잖아요. 그때 저희가 처음 등장할 때부터 많은 분들이 큰 환호성과 함께 응원봉을 흔들어 주시는데, 너무 감동적이고 뿌듯하더라고요. ‘이렇게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 순간을 잊을 수가 없어요”(영민)

“모든 게 처음이어서 다 기억에 남지만, 그 중에서도 회사인 브랜뉴콘서트 무대에 선 게 가장 기억에 남아요. 저희가 그 전에 무대에 오를 때는 소개를 안하거나 연습생으로 소개가 됐는데, 이제는 가수 임영민, 김동현으로 소개가 되고 무대를 선보이니까 굉장히 묘하고 새롭더라고요”(동현)

산이, 버벌진트, 한해 등 대표적인 힙합 명가 회사로 유명한 브랜뉴뮤직에서 첫 론칭하는 아이돌이라는 타이틀로 MXM은 한 때 회사의 명성에 오점을 남기는 것은 아닌지 고민했던 순간도 있었다. 하지만 두 사람을 향한 선배들의 응원과 배려 덕분에 이런 걱정도 금세 잊혀졌다고.

“저희가 회사 안에서 막내다보니까 귀엽게 봐주시더라고요. 연습생 때는 선배님들이 모두 바쁘신 분들이라 잘 뵙지도 못했어요. 선배님이라는 단어만으로도 왠지 모르게 긴장됐던 것도 있었고요. 그런데 정말 선배님들 모두 저희를 아껴 주세요. 힙합 회사에서 나오는 아이돌이라는 것 때문에 선배님들도 이미지 타격을 입는 건 아닐지 걱정도 했는데, ‘너희들 때문에 회사가 잘되는 기분이야’라는 말씀도 해주시면서 응원을 해주시더라고요. 브랜뉴콘서트로 같은 무대에 올랐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고 감사한 일이죠”(영민)

“아티스트 선배님들뿐만 아니라 회사 직원 분들도 관심주시고 잘 챙겨주셔서 막내라는 타이틀이 너무 감사한 것 같아요. 언제까지 막내일 수는 없지만 현재를 즐기고 있어요(웃음)”(동현)



/사진=브랜뉴뮤직


소속사 수장인 라이머 대표의 MXM 사랑 역시 이미 유명하다. 라이머 대표는 MXM과 ‘프로듀스 101’ 팬들 사이에서 이미 ‘라버지(라이머+아버지)’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MXM의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다. 실제로 두 사람의 얼굴이 찍힌 티셔츠를 입고 다니며 적극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첫 쇼케이스 때 대표님이 오셨는데 티셔츠에 저희가 있더라고요. 정말 깜짝 놀랐어요. 저희도 못보던 티셔츠거든요. 모든 아티스트들을 사랑해주시지만, 저희를 많이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항상 감사하죠”(동현)

MXM은 몇 달 전 있었던 라이머 대표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르는 것으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특히 오랜 시간 브랜뉴 보이즈라는 이름으로 함께 연습해왔던 워너원 이대휘, 박우진과 함께 ‘나야나’ 무대를 꾸몄다. 네 사람 모두 가수의 꿈을 이루고 다시 만난 만큼, 그날의 무대는 더욱 의미가 깊을 수밖에 없었다.

“대표님 결혼식에 저희가 축가를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도 못했는데, 그 무대를 4명이서 함께 할 수 있을 줄은 정말 몰랐어요. (박)우진이와 (이)대휘가 바쁘게 활동할 때였고, 저희 역시 앨범 준비로 바쁠 때였거든요. 그래도 계속 같이 준비했던 친구들이었는데, 한참 못 보고 떨어져 있다가 오랜만에 함께 있으니까 든든하고 힘이 되더라고요”(영민)

MXM은 잠시도 숨 돌릴 틈 없이 새 앨범으로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두 번째 앨범부터가 진정한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2018년의 시작부터 끝까지 꽉 찬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2017년이 그들에게 꿈을 실현시킨 한 해였다면, 2018년은 조금씩 성장을 거듭하며 도약할 수 있는 해로 보내겠다는 각오다.

“2018년 한 해 동안 다채로운 퍼포먼스나 음악으로 다양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테니까 기대 많이 해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다음 앨범에 저의 자작곡을 싣고, 김동현이라는 가수의 매력을 많이 알리고 싶어요. 아티스트로 더 인정받을 수 있는 한 해를 보내고 싶어요”(동현)

“MXM으로서도 이제부터가 정말 시작인 것 같아요. 열심히 준비한 만큼 이번 앨범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고, 음악적으로도 더 다양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는 한 해를 보내고 싶어요. 그리고 언젠가는 저희의 자작곡으로 구성한 앨범을 내보고 싶어요. 물론 그건 저희가 더 노력하고 잘해야 가능한 이야기지만요”(영민)

/서경스타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