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베네수엘라 가상화폐 미국에서 금지돼... 한층 강해진 미국의 마두로 제재

베네수엘라 가상화폐 '페트로' 전면 거래 금지
트럼프 "페트로는 미국 제재 회피 시도"
대선 앞두고는 '석유 제재' 카드까지 만지작

  • 심우일 기자
  • 2018-03-20 09:37:51
  • 정치·사회
베네수엘라 가상화폐 미국에서 금지돼... 한층 강해진 미국의 마두로 제재
베네수엘라 정부는 지난해 말 가상화폐 ‘페트로’를 만들어 유동성 문제를 타개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네수엘라의 가상화폐를 미국 안에서 거래하지 못하도록 금지했다. 이에 따라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에 대한 미국의 압박 수위도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정부가 발행하는 가상화폐인 ‘페트로(Petro)’의 미국 내 거래와 사용을 전면 금지한다는 요지의 행정명령을 내렸다.

페트로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경제난을 타개할 목적으로 만든 가상화폐다. 베네수엘라는 서방의 경제 제재와 심각한 인플레이션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지난해 말 마두로는 베네수엘라 원유를 담보로 하는 페트로를 도입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발행 첫날인 지난달 20일에는 7억3,500만달러 상당의 가상화폐를 판매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미국은 베네수엘라 정부가 페트로를 이용해 서방의 경제 제재를 피하려 했다고 판단했다. 트럼프는 행정명령에서 페트로가 “미국의 제재를 회피하려는 시도”라고 규정했다. 이와 별도로 미 재무부는 마두로 대통령의 측근인 전·현직 베네수엘라 관료 4명의 자산을 동결하고 이들과의 사업 거래를 금지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부터 시작된 베네수엘라에 대한 미국의 경제 제재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지난해 8월 베네수엘라와의 금융 거래를 금지하는 단독 제재를 시작으로 꾸준히 마두로 정부를 압박해왔다. 특히 오는 5월 예정된 베네수엘라 대선을 앞두고는 석유 수출까지 제한하는 제재안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석유는 베네수엘라의 주요 수입원이다.

한편 마두로 정부는 미국이 석유 이권에 개입하고 중남미 좌파 정권에 타격을 주려는 속셈으로 제재를 가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행정명령에 반발하고 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