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별도 스피커 필요없어”...LG G7씽큐 오디오 기능 UP

붐박스 스피커로 울림통 10배
테이블에 올려놓으면 대형 우퍼로 변신

  • 권경원 기자
  • 2018-04-29 13:24:10
  • 바이오&ICT

LG전자, G7씽큐, 오디오



“별도 스피커 필요없어”...LG G7씽큐 오디오 기능 UP
LG전자의 G7 씽큐(ThinQ)에 탑재된 붐박스 스피커(Boombox) 개념도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066570)가 전략 스마트폰 ‘LG G7 씽큐( ThinQ)’에 붐박스(Boombox) 스피커를 탑재하는 등 오디오 기능을 대폭 강화시켰다. 붐박스 스피커를 이용하면 블루투스 스피커를 연결하지 않더라도 홈 파티 등에서 큰 음량으로 음악을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스피커부터 입체음향, 하이파이 출력까지 모든 면에서 G7 씽큐의 오디오 품질을 높였다고 29일 밝혔다.

일단 스마트폰 자체가 스피커의 울림통 역할을 하는 신기술 ‘붐박스 스피커’를 탑재했다. 이는 지인들과의 홈파티, 캠핑 등을 즐길 때 스마트폰 내장 스피커만으로는 출력이 만족스럽지 못하다는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다.

이에 따라 G7 씽큐의 스피커 울림통의 크기를 일반 스마트폰보다 10배 이상 키웠다. 이로 인해 저음역대 음량을 6데시벨(dB) 이상 향상시켜 기존 스마트폰보다 2배 이상 풍부해진 중저음을 실현시켰다.

특히 나무나 철재 등 다양한 재질의 테이블 등에 G7 씽큐를 올려놓으면 테이블이 스마트폰과 함께 공명하는 대형 우퍼로 변신한다. 이를 통해 별도 스피커 없이도 음악을 감상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어폰으로 게임과 동영상을 즐기는 고객들을 위해선 고급 이어폰 없이도 최대 7.1 채널의 영화관 같은 입체 음향이 가능한 ‘DTS:X’기술을 탑재했다. 기존 입체음향 기술이 구하기 어려운 전용 콘텐츠에서만 효과를 보이는 거소가 달리 ‘DTS:X’ 기술은 어떤 영상을 재생하더라도 입체음향 효과를 낼 수 있다.

원음에 가까운 깨끗한 소리를 들려주는 ‘하이파이 쿼드 덱(Hi-Fi Quad DAC)’도 더욱 진화했다. 하이파이 쿼드 덱은 디지털 음향 신호를 사람이 들을 수 잇는 아날로그 음향 신호로 변환하는 장치인 DAC 4개를 하나의 칩으로 구현한 부품이다. 이를 통해 음왜곡률이 명품 오디오 수준인 0.0002%까지 낮아진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