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NYT “北, 작년 쿠슈너 통해 북미정상회담 의향 타진”

“트럼프家 친분 美사업가 중재 나서…쿠슈너는 CIA에 알려”

  • 이현호 기자
  • 2018-06-17 22:06:35
  • 경제·마켓
NYT “北, 작년 쿠슈너 통해 북미정상회담 의향 타진”
연합뉴스

북한이 핵 문제를 놓고 북미 간 긴장이 한창 고조됐던 지난해 여름 한 미국인 사업가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에게 북미정상회담 의향을 타진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싱가포르에 사는 미국인 사업가 가브리엘 슐츠가 이같은 ‘막후 채널’의 형성에 관련돼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슐츠는 북한의 한 최고위급 관리가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을 추진할 비밀 채널(back channel)을 찾고 있었고, 쿠슈너 보좌관을 만나 북한 측의 대화 의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슐츠는 트럼프 대통령 일가가 아시아에서 사업 기회를 찾고 있을 때 처음으로 만나 교류해온 인물이다. 그러나 쿠슈너 보좌관은 자신이 직접 북한과의 비밀 대화에 나서는 대신 당시 중앙정보국(CIA) 국장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현 국무장관에게 이런 사실을 알렸다.

NYT는 ‘가족 왕조’에 지배되는 북한인들에게 쿠슈너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곧바로 소통되는 인물이라는 점 때문에 유망한 접촉 대상으로 보였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NYT는또 “슐츠 외에도 다른 이들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그 사례로 꼽았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