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헤어진 애인 차에 태워 무차별 폭행 30대 징역 5년..피해자는 차량서 뛰어내려 탈출

  • 최주리 기자
  • 2018-07-01 08:23:05
  • 사회일반
헤어진 애인을 차에 태우고 달리면서 문구용 칼 등 흉기를 휘두르는 등 무차별 폭행을 가한 30대가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2부(우관제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회사원 이 모(31) 씨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헤어진 애인 차에 태워 무차별 폭행 30대 징역 5년..피해자는 차량서 뛰어내려 탈출
다시 만나달라는 옛 애인의 요구를 거절했다가 흉기 보복을 당해 얼굴에 큰 흉터가 남는 등 만신창이가 된 20대 여성이 경찰관과 상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씨는 2013년부터 사귀다 올해 초 헤어진 A(20대·여)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자 지난 2월 18일 저녁 A씨가 사는 기숙사로 찾아갔다.

그는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A 씨가 새로운 남자친구를 만나는 것을 문제 삼으면서 “왜 나는 싫고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는 좋은지 이유를 말하라”고 다그치고, “여기서 나를 놔 달라. 끝내자”라는 A 씨의 말을 무시한 채 운전을 시작했다.

이 씨는 차에서 주먹으로 A 씨의 얼굴과 뒤통수 부위를 5∼7회가량 때리고, 전면 수납함에 있던 문구용 칼을 꺼내 얼굴과 목 부위를 수차례 찔러 살해하려 했다.

격렬히 저항하던 A 씨는 차가 서행하는 틈을 타 조수석 문을 열고 차도로 몸을 던져 탈출했다.

A 씨는 이씨가 휘두른 흉기에 오른쪽 눈부터 귀까지 10㎝가량이 찢기고 패였으며, 목 부위에는 15㎝가량이 긁히는 등의 상처를 입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사건 범행은 헤어지자는 피해자에게 화가 난다는 이유로 얼굴과 목 부위를 흉기로 수회 찔러 살해하려 한 것으로 그 방법이 위험하고 잔인하다”라며 “흉기에 찔리면서도 차량에서 빠져나와 도망친 피해자는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