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이병헌에 “미국으로 나를 데려가시오”

  • 김주원 기자
  • 2018-09-09 22:41:48
  • TV·방송
김태리가 이병헌에게 미국으로 자신을 데려갈 것을 청했다.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이병헌에 “미국으로 나를 데려가시오”

9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고애신(김태리 분)이 유진 초이(이병헌 분)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애신은 유진에게 “더는 기다리지 마시오. 더 이상 헛된 희망도, 들킬 낭만도 없소. 나란히 걸을 수 없소. 각자의 방향으로 멀어집시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유진은 “내가 잡으면 어쩔 거요. 그대가 가는 방향으로 내가 걷겠소. 살려고 하는 거요. 안 보면 죽을 거 같아서”라며 “그리고 아는지 모르겠지만 나한테 신세진 거 하나도 안 갚았소. 당신이 어디든 내가 다 찾아서 다 갚을 거니까”라고 답했었다.

이후 일본은 러일전쟁으로 더욱 분주해졌다. 일본은 이정문(강신일 분)을 납치하고 그 시간 한일의정서에 도장을 몰래 찍었다. 이에 의병은 외국으로의 루트를 고심했다.

애신이 “내가 가겠소”라고 말하자 장승구(최무성 분)가 “애기씨는 위험해서 아니됩니다. 배를 타는 것도 어려울 것입니다”라고 만류했다.

그러나 애신은 “여자라서 상대가 예상하지 못해 더 나을 수도 있소. 그리고 방법이 있소”라고 말했다.

이후 애신은 유진을 찾아 가 “나를 미국으로 데려 가시오”라고 말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