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암호화폐 돈세탁 방지 국제기준 마련…10월 확정될 듯

국제세탁방지기구 10월 본회의서 확정될듯
英하원 “암호화폐시장 ‘와일드웨스트’…강력규제 필요

  • 이다원 기자
  • 2018-09-20 11:09:31
  • 경제동향

블록체인, 비트코인, 가상화폐, 가상통화, 암호자산, 암호화폐

암호화폐 돈세탁 방지 국제기준 마련…10월 확정될 듯
대표적인 암호화폐 비트코인 가상 이미지. /AFP=연합뉴스

암호화폐에 적용될 국제기준 수립이 사실상 완료돼 이르면 10월 발표·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마셜 빌링슬리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회장은 19일(현지시간) “우리는 암호화폐에 대해 단일한 방식으로 적용하는 글로벌 기준에 거의 다다랐다”면서 “10월 본회의에서 관련국들이 일련의 기준에 합의할 것으로 낙관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G20 재무장관회의는 FATF에 암호화폐와 관련된 국제 기준 및 가이던스 개정을 긴급히 요청했다. 따라서 FATF는 실무 협상을 통해 기준안을 마련해 왔다. FATF는 10월 총회를 열어 암호화폐를 통한 돈세탁을 방지하기 위한 광범위한 기준을 마련하고 기존 규제 개정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미국 재무차관보인 빌링슬리 회장의 이같이 언급한 이유는 유로폴 등 당국이 악의적 활동과 연관된 암호화폐 지갑을 주요 거래소에 알릴 수 있는 중앙집중 시스템의 필요가 커졌기 때문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다. 빌링슬리 회장은 “현재 디지털 자산 및 암호화폐와 관련된 돈세탁 방지의 표준과 제도는 파편적이거나 얼룩져 있어 국내 또는 국제적 금융 시스템을 매우 취약하게 만들고 있다”고 언급했다.

FT는 “프랑스와 스위스, 몰타, 지브롤터 등의 국가는 핀테크 비즈니스 유치를 위해 이 부분을 공식적인 (금융) 체제로 끌어들이고 있지만, 중국과 한국은 이 분야를 단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영국 하원 의원들은 이날 암호화폐 시장에 긴급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영국 하원 재무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들은 와일드 웨스트 산업에 존재하고 있다”면서 암호자산 시장을 ‘와일드 웨스트(미국 서부개척시대 무법천지)’로 규정했다. 그리고 “이 규제받지 않는 산업은 고가의 변동성과 거래 해킹 위험 등으로 투자자들을 수많은 위험에 노출시킨다”며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빌링슬리는 “해킹을 대가로 암호화폐를 요구하는 워너크라이 같은 랜섬웨어뿐 아니라 극단주의 무장단체 ISIS(이슬람 국가) 같은 테러조직에 의한 암호화폐 사용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암호화폐를 뒷받침하는 기술인 블록체인이 계속 진화할 것이기 때문에 한 방향 또는 다른 방향으로 너무 멀리 기울어질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