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불황에 다시 닥친 명퇴 칼바람] 일부 대기업 최대 3,000명 감원...연말 임원인사 폭 커질 듯

"사업 키우고 싶어도 경쟁 심화→실적 악화→감원"
LG디스플레이 창사이후 첫 생산직 희망퇴직 받아
대우조선은 이달 구조조정안 발표...두산중공업도 고심
정책역풍 맞은 금융·IT·건설사까지 인력 감축 나서

  • 이상훈 기자
  • 2018-11-08 17:19:44
[불황에 다시 닥친 명퇴 칼바람] 일부 대기업 최대 3,000명 감원...연말 임원인사 폭 커질 듯

LG디스플레이는 지난 10월 창사 이래 처음으로 생산직을 상대로 희망퇴직신청을 받았다. 신청 규모는 3,000여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퇴직금에 3년 치 고정급여를 얹은 후한 조건 덕에 전체 대상자 2만명 중 15%가량이 회사를 떠나기로 한 것이다. 업계의 한 임원은 “중국에 패권이 완전히 넘어간 액정표시장치(LCD) 사업 비중이 여전히 80%를 웃도는 LG디스플레이로서는 눈앞의 비용 부담을 감수하고라도 몸집을 줄여야 한다는 절박감이 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LG디스플레이 사례는 ‘경쟁 심화→실적 악화→사업 재편 모색→유휴 인력 정리’라는 제조업체 구조조정의 전형적 패턴을 보여준다. 특히 조선·철강에 이어 자동차·디스플레이 등 우리 주력산업이 줄줄이 고전하면서 희망퇴직, 사업부 전환 배치 등 인력 재조정에 나선 기업이 하나둘이 아니다. 여기에 출범 1년 6개월이 지난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고비용 정책, 에너지 정책 전환 등도 악재로 작용해 다양한 업종에서 구조조정이 일어나는 추세다. 경제단체의 한 관계자는 “정부의 일자리 창출 압박이 상당한 데도 감원을 하는 현실을 허투루 봐서는 안 된다”며 “명퇴를 상시화하는 곳까지 합치면 규모가 엄청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차·중공업·태양광 등 제조업은 ‘추풍낙엽’ 신세=제조업의 감원 바람은 업종을 불문하고 봇물이 터지는 양상이다. 조선·철강 업종만 해도 최근 업황 회복 기미와는 사정이 다르다.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이달 중순 구조조정안을 발표한다. 애초 자구안 제출 당시 올해 말까지 인력을 9,000명선까지 낮추겠다고 공언한 만큼 현 9,960명(올 6월 기준)에서 900명 남짓을 내보낼 것으로 보인다. 철강 업종에서는 중견 철강업체가 희망퇴직 카드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견 철강사의 경우 보호무역의 충격을 그대로 받으면서 실적 악화로 인한 해외로의 공장 이전, 국내 고용 축소 등의 악순환에서 좀체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탈원전 정책의 직격탄을 맞은 두산중공업은 직원 일부를 ㈜두산·두산인프라코어 등 다른 계열사로 이동시키고 유급 휴직을 검토 중이다. 태양광업체 OCI도 지난달 3년 만에 희망퇴직을 받았고 변압기업체 현대일렉트릭도 215명을 희망퇴직 형태로 정리하기로 했다.

완성차 업체의 부진에 따른 부품업체의 인력 감축도 우려된다. 현대차의 경우 올 상반기 영업이익률이 3.5%까지 빠져 적자로 신음하는 협력업체가 수두룩한 탓이다. LG디스플레이의 경우 하반기 생산직 희망퇴직과 함께 직원 80여명을 LG화학으로 전보 조치했다. 정보기술(IT) 업계의 한 임원은 “최근 인근 기업 얘기만 들어봐도 경기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며 “연말 그룹 임원인사도 신상필벌 원칙에 따라 폭이 커질 여지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정책 역풍에 금융권 등도 명퇴 확산=금융권도 신규 채용은 고사하고 감원에 나서는 곳이 많다. 카드수수료 인하, 가계부채 총량규제 등 투박한 정책이 실적 악화를 초래했고 이게 감원의 빌미가 되고 있다. 현대카드 등은 이미 구조조정에 착수했다. 금융계의 한 임원은 “경기침체로 자영업자가 힘들어지는 와중에 정부가 지엽적이고 효과도 검증되지 않은 수수료 인하 대책을 밀어붙여 오히려 수익 악화, 이에 따른 인원감축의 역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은행도 예외는 아니다. 신한은행은 이미 올해 700명, 하나은행은 274명, 우리은행은 70명에 대해 명예퇴직을 실시했다. 새 회계기준(IFRS17) 도입 등에 따른 자본확충 부담으로 긴축 경영에 나선 보험사 사정도 비슷하다. 당장 KB손해보험이 대규모 명예퇴직을 단행하는 것에서 이는 잘 드러난다.

규제에 국내외 건설수주 감소까지 겹친 건설사도 인력 감축에 적극적이다. 이미 대우건설·대림산업·SK건설 등은 희망퇴직, 무급휴가, 직무 조정 등의 형태로 구조조정을 끝냈다. 중견·중소건설사도 같은 고민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부 건설사의 경우 새로운 업종을 추가하거나 계열사 등을 통해 인력을 재배치하고 있고 몇몇은 올해 말을 전후해 자체 구조조정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재계의 한 임원은 “기업들이 내놓고 말하지는 않지만 무역분쟁, 정책 리스크 등으로 미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인력을 선제적으로 정리하는 것 같다”며 “앞으로 고용 상황이 더 열악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이상훈·박진용·신희철기자 s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