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음주운전 사망' 윤창호씨 눈물의 영결식, 이용주 의원 등 참석

  • 정진수 기자
  • 2018-11-11 12:34:11
  • 사회일반
'음주운전 사망' 윤창호씨 눈물의 영결식, 이용주 의원 등 참석
/사진=연합뉴스

지난 9월 만취 운전자가 몰던 BMW 차량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졌다가 숨진 윤창호(22) 씨의 영결식이 거행됐다.

11일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주관으로 부산 해운대구 부산국군병원에서 열린 영결식에는 유족과 윤씨 친구, 한·미 군 장병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영결식은 장례위원장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 하종식 대령의 조사를 시작으로 카투사 동료 김동휘 상병과 대학 친구 김민진(22)씨가 고인을 추모하는 추도사 낭독 등으로 진행됐다.

김씨는 추도사에서 “네가 우리 옆에 없다는 게 너무 어렵고 마음이 시리지만 정의로운 사회를 위해 역경을 헤치고 너의 이름 석 자가 명예롭게 사용될 수 있도록 움직이겠다”며 “고통 없는 그곳에서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울먹였다.

영결식에서는 사고 당일 윤씨와 함께 횡단보도에 있다가 음주 차량에 치인 배준범씨도 참석했다. 그는 휠체어를 타고 헌화를 하면서 오열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하태경 의원,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도 이날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의 넋을 기리며 ‘윤창호법’ 통과를 다짐했다.

영결식이 끝나고 윤씨를 태운 운구차는 부산 영락공원으로 향했으며, 윤씨는 화장된 뒤 대전 추모공원에 안치된다.

한편 법조인을 꿈꿨던 윤창호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해운대구 미포오거리 교차로 횡단보도에서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BMW 차량에 치여 해운대백병원 중환자실에서 50일 넘게 치료를 받아왔다.

사고 이후 윤창호씨 친구들은 ‘도로 위 살인행위’ 음주 운전자를 강력하게 처벌하는 법률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고 음주 운전 가해자에 대한 국민적 공분을 끌어내면서 일명 ‘윤창호 법’ 제정을 촉발했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