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기업사회공헌지출 급증...2017년 기업당 30억 늘어

기업당 137억, 총액 2조 7,200억 써
매출 상위 기업 500개 설문 결과

  • 이상훈 기자
  • 2018-11-19 14:38:57
  • 기업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기업사회공헌지출 급증...2017년 기업당 30억 늘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주춤했던 기업들의 사회공헌지출이 다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내 주요 기업들의 사회공헌 지출액은 전년 대비 30% 증가했고, 기업당 지출액도 137억 6,000억으로 30억원 늘었다.

19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2018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 응답 기업과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기업 198개사 등 205개 기업을 상대로 사회공헌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업들의 총 사회공헌지출액은 2조 7,243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2조 948억원) 대비 30.1% 증가한 것으로, 기업당 평균 지출액은 137억 5,937만원을 기록했다. 기업 평균 지출액은 지난 2015년 113억 8,059만원에서 2016년 106억 8,768만원으로 감소했다가 1년 만에 반등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지난 2016년 탄핵 사태, 김영란법 시행 등으로 위축됐던 사회공헌 활동이 다시 활발해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최근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트렌드를 ‘스위치(S.W.I.T.C.H)’로 압축했다. 구체적으로 △청년 창업 지원(Startup) △미혼모·저소득 여성 가장 등에 대한 여성지원(Woman) △노인·교통약자·다문화가족을 위한 사회 통합(Integration) △진로 탐색, 역사체험 등 교육(Teaching) △임직원, 고객, 지역사회 참여프로그램을 통한 소통(Communication) △건강증진 등 힐링(Healing) 등이다.

전경련은 이색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통일 대비 프로그램을 꼽았다. (주)한화는 탈북 청소년과 남한 청소년, 임직원이 함께 종주하는 ‘한화 자전거평화여행’ 동행 프로젝트를, 하나은행은 탈북 청년의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탈북청년 취업지원 멘토링’ 제도를 각각 운영 중이다.

기업들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평균 운영기간은 9.4년으로 조사됐다. 사업 추진기간은 6~10년이 38.6%로 가장 많았고, 10년 이상인 경우도 30.9%에 달했다

/이상훈기자 s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