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암호화폐 4억원 해커에 도난…법원 "거래소 배상책임 없어"

빗썸 상대 패소…“암호화폐는 투기 수단, 전자금융거래법상 전자화폐 아냐”

  • 이다원 기자
  • 2018-12-24 08:24:51
  • 경제동향

암호화폐, 거래소, 가상화폐, 빗썸, 비트코인, 이더리움, 해킹, 해커, 법원, 서울중앙지법

암호화폐 4억원 해커에 도난…법원 '거래소 배상책임 없어'
20일 서울 중구의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지점에 거래 현황판 앞으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은 리플을 비롯해 자사가 보유한 가상화폐 350억원어치를 도난당했다고 밝혔다./권욱기자ukkwon@sedaily.com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이용자가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패소했다. 이 이용자는 빗썸이 보안 의무를 다하지 않아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수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해커에게 도난당했다며 소송을 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이상현 부장판사)는 A씨가 빗썸 운영사 BTC코리아닷컴을 상대로 “4억7,8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패소판결을 내렸다. A씨는 자신의 빗썸 계정에 4억7,800여만원 상당의 원화 포인트를 가진 상태였다. 그런데 지난해 11월 30일 해커로 추정되는 자가 A씨 계정에 접속해 A씨가 보유한 포인트로 가상화폐 이더리움을 사들인 다음 이를 4차례에 걸쳐 빗썸 직원의 승인을 받아 외부로 빼냈다. 그 결과 A씨 계정에는 121원 상당의 원화 포인트와 0.7794185이더리움만이 남았다.

A씨는 “빗썸 측에 사실상 금융기관에 요구되는 정도와 같은 고도의 보안 조치가 요구돼 전자금융거래법을 유추 적용할 수 있다”며 배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빗썸 측은 자신들은 전자금융거래법상의 금융회사 등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법원은 “금융위원회의 허가 없이 가상화폐거래를 중개하는 피고에게 전자금융업자에 준해 전자금융거래법을 유추 적용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가상화폐는 일반적으로 재화 등을 사는 데 이용될 수 없고, 가치의 변동 폭도 커 현금 또는 예금으로 교환이 보장될 수 없으며 주로 투기적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어 전자금융거래법에서 정한 전자화폐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전자금융거래법 규정은 무거운 책임을 부과하는 만큼 엄격하게 해석·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스피어피싱 등을 통해 빗썸 웹사이트 계정정보 등 3만6,000여건이 해커에게 유출된 사고를 언급하면서 빗썸 측이 선관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법원은 이에 대해 당시 해커에게 유출된 개인정보에 A씨의 개인정보가 포함됐다고 인정할 증거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성명불상자가 원고가 주로 사용하는 아이피 주소가 아닌 주소로 접속한 것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스마트폰 등은 접속 위치나 시간에 따라 아이피 주소가 변경될 수 있는 것이 현실이므로 피고가 이런 접속을 막지 않았다고 해서 선관주의의무를 다하지 못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10회에 걸쳐 피고가 출금인증코드 문자메시지를 A씨의 휴대전화로 보내 이더리움 출금 절차 진행을 알렸지만 이를 A씨가 받지 못한 점으로 미뤄 빗썸의 관리와는 상관 없이, A씨의 휴대전화가 해킹 또는 복제 당했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봤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