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中, 북중 정상회담 결과 '침묵'…지난 방중 때와 대조

현지 매체들도 방중 사실만 보도...북미회담 앞두고 ‘신중’ 기조 해석

  • 변문우 기자
  • 2019-01-09 09:53:08
  • 통일·외교·안보

북중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침묵, 신중

中, 북중 정상회담 결과 '침묵'…지난 방중 때와 대조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9일자 1면에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을 보도했으나 이 또한 신화통신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7일부터 10일까지 방문한다는 내용뿐이었다./ 연합뉴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중 4차 정상회담이 지난 8일 진행됐으나, 중국은 회동 내용을 일절 공개하지 않은 채 침묵을 지키고 있다. 이는 지난 3차 남북 정상회담 당시 당일 저녁에 회담 장면과 결과를 신속하게 공개했던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일 오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4차 정상회담을 하고 무려 4시간에 걸친 환영 만찬까지 벌였지만, 관영 중국중앙(CC)TV는 당일 저녁 메인 뉴스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만 간략히 보도했다. 또한 9일 오전 7시(현지시간) 뉴스에서는 아예 김정은 위원장 관련해 아무런 보도 내용도 볼 수 없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9일자 1면에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을 보도했으나 이 또한 신화통신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7일부터 10일까지 방문한다는 내용뿐이었다.

지난해 6월 3차 방중 시에는 북·중 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중국중앙TV 등 관영 매체들이 이례적으로 일제히 회담 장면과 발언 등을 상세히 공개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3차 방중 시에는 전용기 편으로 방중해 중국 체류 일정이 비교적 짧았기 때문에 곧바로 회담 결과를 공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이번 4차 방중은 전용 열차 편으로 방문해 이동 거리가 먼 데다 방중 기간이 4일이라는 점에서 회담 공개 시일을 최대한 늦춘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히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한 상황에서 불필요하게 미국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북·중 양국이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전용 열차를 통해 방중해 귀국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는 점을 고려해 북·중 정상 회동 결과 공개가 늦어지는 것 같다”면서 “미국을 자극하지 않기 위한 측면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김 위원장이 전용 열차를 이용했던 지난해 3월 1차 방중 시에도 그의 열차가 국경을 지나간 뒤 곧바로 회담 내용이 공개됐으며, 그해 5월 다롄(大連)에서 열린 2차 정상회담 또한 전용기가 이륙한 뒤 발표가 나온 바 있다. /변문우 인턴기자 bmw101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