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예천군 의원 주먹질… 가이드 안경 깨지고 피 흘려도 의원들 구경만

손사래에 맞았다더니…주먹 날리고 팔 비틀고 ‘거짓말’ 드러나
경찰, 군의원 8명·공무원 5명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 박원희 기자
  • 2019-01-09 13:26:18
  • 사회일반

예천군 의원 가이드 폭행

예천군 의원 주먹질… 가이드 안경 깨지고 피 흘려도 의원들 구경만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이 외국 연수 중에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사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인 가이드 A씨가 사건 당일인 지난달 23일 박종철 의원의 폭행 장면을 언론에 공개했다. /연합뉴스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외국 연수 중에 버스 안에서 가이드를 폭행할 때 다른 동료 의원은 구경만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8일과 9일 안동 MBC가 입수해 공개한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영상을 보면 버스 뒷자리에 누워 있던 박 의원이 일어나더니 앞쪽 자리에 있던 가이드에게 다가가 오른손 주먹으로 가이드 얼굴을 때렸다. 가이드가 손으로 얼굴을 막았음에도 다시 주먹질하고 팔을 비트는 등 폭행했다. 애초 박 의원은 “손사래에 가이드가 맞았다”고 해명했으나 이와 다르게 일방적으로 폭행한 상황이 드러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버스 안에 있던 다른 군의원은 구경만 하고 말리지 않은 것으로 영상에 나타났다. 가이드 바로 뒷좌석에 앉아 있던 이형식 의장은 가이드를 물끄러미 바라만 봤다. 버스 기사가 나서서 박 의원을 제지하며 항의하고 나서야 이 의장이 박 의원을 말렸다. 그러나 박 의원은 그런 이 의장을 밀쳐 넘어뜨렸다. 가이드는 박 의원에게 맞아 안경이 부서지고 얼굴에 피를 흘리며 911에 신고했다. 그 뒤 병원 응급실로 간 가이드 얼굴엔 안경 파편이 나왔다.

예천군 의원 9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7박 10일 동안 미국 동부와 캐나다로 연수를 다녀왔다. 전체 연수 비용은 6,188만원이다. 박 의원은 연수 나흘째인 지난해 12월 23일 오후 6시께(현지시각) 캐나다 토론토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다른 곳으로 가는 중 버스 안에서 주먹으로 가이드 얼굴을 때렸다.

시민단체 고발로 수사에 나선 예천경찰서는 가이드에게 폭행 관련 서명 질의서를 보냈다. 또 가이드에게서 받은 병원 치료 차트를 분석해 폭행 정도를 확인하는 중이다. 가이드는 경찰에 부상 정도가 진단 3주 정도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8일 연수를 다녀온 의원 8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예천군청·군의회 홈페이지에는 예천군 의원들에 대한 사퇴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