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1978년 설치된 세종문화회관 파이프오르간 수리 위해 기부 프로그램 계획중

  • 김진선 기자
  • 2019-01-09 17:09:27
  • 문화
1978년 설치된 세종문화회관 파이프오르간 수리 위해 기부 프로그램 계획중
세종문화회관 파이프오르간 / 사진=세종문화회관

1978년 세종문화회관 개관 당시 설치된 파이프오르간이 노후화됨에 따라 세종문화회관은 서울시 출연금과 시민 모금 등을 통해 수리비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9일 광화문 세종대극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파이프오르간이 노후화로 올해 1월부터 사용 중단됐다”고 전했다.

그는 “수리비로 약 4억9천500만원이 필요하다”며 “서울시 지원금도, 기업협찬도 받을 수 있겠지만 시민 모금이 의미가 있을 것 같아 기부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파이프오르간 수리는 빠른 시일 내 이뤄지긴 어려울 전망이다.

김 사장은 “파이프오르간을 수리하려면 세종대극장을 최소 3개월간 닫아야 한다”며 “극장 폐쇄 문제 때문에 즉시 수리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2008년부터 운영돼온 세종문화회관의 간판 프로그램 ‘파이프오르간 시리즈’도 지난해 9월 공연을 마지막으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

세종문화회관의 파이프오르간은 그동안 공연장의 ‘상징’처럼 여겨지기도 했다.

8천98개 파이프로 이뤄져 설치 당시 동양 최대 오르간으로 주목받았다. 높이 11m, 폭 7m, 무게는 45t에 이른다.

거문고를 본 떠 만들어진 오르간 겉면의 윗부분에는 전통가옥 지붕을 연상시키는 모양으로 파이프들이 설치돼 있다. 범종도 32개를 갖췄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