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올해 고용 늘리겠다”면서도 "정책 기조는 유지"

"지난해 고용지표 부진이 가장 아쉬워"

  • 이다원 기자
  • 2019-01-10 11:13:35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청와대, 기자, 질문, 고용지표

文대통령 “올해 고용 늘리겠다”면서도 '정책 기조는 유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은 뒤 고심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그동안) 가장 힘들었고 아쉬운 점은 뭐니 뭐니 해도 고용지표 부진”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임 후 지난 20개월 간 가장 큰 성과와 가장 아쉬웠던 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지표가)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이 가장 아쉽고 아픈 점이었다”며 “앞으로 이 부분을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새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경제기조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정부 정책기조는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보완할 점을 충분히 보완해 이제는 고용지표에 있어서도 작년과 달리 훨씬 (고용이) 늘어난 모습을 보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고용의 양과 질을 함께 높이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20개월은 촛불 민심을 현실정치 속에서 구현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한 세월이었다”며 “그 부분에서 성과가 있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만들기, 그러한 나라를 경제적으로도 뒷받침하기 위해 경제 패러다임을 대전환하고 적대와 대결의 남북관계를 평화와 협력의 남북관계로 전환하는 점에서 큰 성과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이다원 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