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김예령 막말 논란? “멋지고 핵 사이다” vs “솔직히 예의 없어” “기본적인 것도 안지켜” 상반

  • 홍준선 기자
  • 2019-01-10 14:17:43
  • 사회일반
김예령 막말 논란? “멋지고 핵 사이다” vs “솔직히 예의 없어” “기본적인 것도 안지켜” 상반
김예령 막말 논란? “멋지고 핵 사이다” vs “솔직히 예의 없어” “기본적인 것도 안지켜” 상반

김예령 기자가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했다.

오늘 10일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이후 가진 내외신 기자단과의 질의응답에서 “대통령님,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겁니다.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습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합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이와 관련해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시고 계셨는데요. 그럼에도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서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고요.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라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렸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멋지고 핵 사이다네” “얼굴도 예쁘네” “기본적인 안 지키던데” “솔직히 예의 없었다” 등의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