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단독] 삼성물산, 반포주공 1단지 3주구 시공 입찰의향서 제출..정비사업 수주 재개 신호탄?

  • 한동훈 기자
  • 2019-01-10 17:07:59
  • 정책·제도
지난 2015년 12월 이후 정비사업 수주전에서 자취를 감췄던 삼성물산이 시공사 교체에 나선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 1단지 3주구 재건축 수주사업에 뛰어들었다. 일부에서는 이를 놓고 삼성물산이 정비사업 수주전에 다시 참여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삼성물산은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조합에 시공 입찰의향서를 제출하고 조합이 개최한 시공사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물산을 비롯해 앞서 시공 입찰의향서를 제출한 대림산업·대우건설·롯데건설·포스코건설·현대건설·GS건설 등 주요 대형 건설사들이 총 출동했다. 반포주공 1단지 3주구 조합은 지난 7일 임시총회를 열어 기존 시공사였던 HDC현대산업개발과의 계약을 취소하고 새로운 시공 업체를 선정해 수의 계약을 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가장 눈길이 가는 업체는 삼성물산이다. 삼성물산이 시공사 입찰의향서를 제출한 것은 지난 2015년 12월 서초 무지개아파트 수주전 이후 3년 1개월 만에 처음이다. 삼성물산은 그동안 공식적으로 강남 재건축 등 수익성이 높은 지역은 꾸준히 검토한다고 밝혔으나 최근 3년간 시공 입찰의향서를 제출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현장 설명회도 지난 2017년 5월 방배 5구역 이후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런 이유로 삼성물산은 최근 3년 동안 주택사업 철수설에 끊임없이 시달려 왔다.

부동산업계는 삼성물산이 강남 재건축 최대어인 반포주공 1단지 3주구 시공사 수주전에 참석한 것만으로도 의미가 크다고 본다. 그동안 별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던 주택사업을 다시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표현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사업 규모가 8,000억 원이 넘는 대형 사업장인데다 인근 신반포 3차·경남아파트(래미안 원베일리)도 곧 착공에 들어가고 주변 반포 래미안퍼스티지도 성공적으로 시공한 경험이 있어 삼성물산이 적극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삼성물산까지 뛰어들면서 반포주공 1단지 3주구의 시공사 선정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다”며 “대형 건설사들의 수주 경쟁에 더욱 불을 붙일 것”이라고 전했다./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