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골프존 매장만 스타벅스 5배…韓 스크린골프 천국"

美 골프다이제스트 조명
필드보다 스크린 라운드 더 많아
스크린골프 전용 'G투어'도 성행

  • 박민영 기자
  • 2019-01-10 17:33:46
  • 스포츠
'골프존 매장만 스타벅스 5배…韓 스크린골프 천국'
대전에 위치한 골프존 골프복합테마파크 조이마루.

국내 대표 스크린골프 전문기업 골프존과 한국의 스크린골프 인기가 조명돼 눈길을 끌었다.

미국 골프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1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골프존의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라운드 수는 북극을 포함해 46개국에서 총 5,600만회였으며 한국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필드보다 스크린 라운드 수가 더 많은 나라”라며 한국의 스크린골프 시장을 소개했다.

이 매체는 지난해 10월 제주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CJ컵 대회 기간 한국을 찾아 골프존의 복합 스크린골프 센터인 대전의 조이마루를 취재했다. 한국 내 골프존 매장은 5,756개로 스타벅스 커피 매장의 5배나 되고 1인당 25달러(약 2만8,000원) 정도에 18홀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골프협회의 ‘2017 한국골프지표’에 따르면 2017년 골프이용 형태에서 스크린골프가 1위인 70.2%(복수응답), 골프장이 2위인 52.2%로 조사됐다.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투어인 G투어에 대한 관심도 나타냈다. 골프존은 조이마루에서 연간 10차례의 스크린골프 투어 대회를 열고 있으며 지난해 G투어의 총상금은 약 15억원 규모에 달했다. 경기 장면은 케이블 채널로 중계까지 되고 있다. 김홍택(26)은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부산오픈 정상에 올라 스크린과 필드 대회를 석권한 것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매체는 스크린골프의 장단점도 평가했다. 골프존의 국제 투어에 참가한 남아프리카공화국 이용자의 경우 최근 2년간 실제 필드에는 5차례 밖에 나가지 않았지만 핸디캡이 7을 유지하고 있다며 시뮬레이션 골프에서 볼 타격 연습 효과를 강조했다. 쇼트게임의 정확도, 그리고 시스템 조작 실수로 샷이 무효가 되기도 하는 것 등은 보완해야 할 점으로 지적됐다.

스크린골프는 신규 골프인구 유입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골프존아카데미의 성시우 코치는 “스크린골프에서는 스윙에, 필드에 나가서는 볼에 초점을 맞춘다”고 말했다. 유소년과 젊은 층을 필드 골프로 끌어들이는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골프다이제스트는 골프존이 미국에서는 17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2곳이 추가로 문을 열 예정이며 미국적인 장소로 관심을 끌 것인지는 두고 볼 일이라고 덧붙였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