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군의원 전원 사퇴하라”…분노한 예천군민 의장실 점거 농성

  • 김호경 기자
  • 2019-01-11 00:50:32
  • 전국
“군의원 전원 사퇴하라”…분노한 예천군민 의장실 점거 농성
예천군 농민회가 9일 경북 예천군의회를 찾아가 항의 문구가 담긴 현수막을 내걸고 있다./연합뉴스

경북 예천군의회가 공무국외 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의원을 제명하기로 하는 등 사건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군의원 9명 전원사퇴를 요구하는 군민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형식 예천군의회 의장은 지난 9일 성명서를 내고 “윤리위원회를 열어 사건 당사자인 박종철 의원을 제명하고 물의를 일으킨 다른 의원도 응분의 조치를 하겠다”며 “이번 사태를 수습하고 의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군의회는 조만간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박 의원 제명과 접대부 발언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다른 의원들에 대한 조치를 논의한다.

군의회 규정에 따르면 박 의원을 빼고 의장을 포함한 8명 이내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

그러나 사태가 심각한 점을 고려해 의장을 제외한 5∼6명으로 특별위원회를 꾸릴 예정이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예천군농민회는 군의원 전원사퇴를 촉구하고 일부 회원은 지난 9일 저녁부터 의장실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농민회는 “이런 짓을 한 의원 전원이 사퇴하고 의회 대표인 이 의장도 의장직에 물러날 것이 아니라 의원직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뽑아준다면 예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목이 쉬어라 외치던 그들 목소리가 아직도 귓가에 쟁쟁한데 군민 혈세로 술판을 벌이고 여성 접대부를 찾는가 하면 가이드까지 폭행하며 파렴치한 짓을 했다”고 비난했다.

예천 시민단체도 ‘군의원 전원사퇴 추진위원회’(회장 전병동)를 구성해 군의회 압박에 나섰다.

추진위는 오는 11일 예천읍 상설시장 앞에서 수백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열고 군의원 사퇴를 요구한다.

전병동 회장은 “군민 명예를 실추한 군의원 모두 사퇴할 때까지 계속 집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김호경기자 khk01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