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커지는 '노딜 브렉시트' 우려에…한·영 FTA도 속도 올린다

EU 탈퇴시 영국 수출 차질 우려…산업부, 업계와 대책 논의

  • 이다원 기자
  • 2019-01-16 08:51:42
  • 통상·자원

영국, 브렉시트, EU, 탈퇴, FTA, 관세, 통관, 코트라, 산업통상자원부

커지는 '노딜 브렉시트' 우려에…한·영 FTA도 속도 올린다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합의안에 대한 승인 투표를 하루 앞둔 14일(현지시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하원에 출석해 합의안에 대한 가결을 촉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정부는 영국의 ‘노딜(No Deal) 브렉시트’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영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서두르기로 했다. 노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EU와 탈퇴 이후 관세나 통관 절차 등의 조건을 합의하지 않고 탈퇴하는 것을 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로 영국에 수출하거나 진출한 기업이 입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한·영 FTA 체결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16일 전했다. 영국과 EU의 브렉시트 합의안이 15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에서 부결되면서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영국과 교역하는 상대국에 미치는 영향도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한국과 영국의 교역 규모는 한·EU FTA 효과로 인해 2017년 사상 최대치인 144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현재 영국으로 수출하는 기업들은 한·EU FTA의 관세 인하와 통관 절차 간소화 혜택을 받고 있는데 영국이 EU에서 탈퇴하면 다시 인상된 관세와 복잡한 통관·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따라서 정부는 영국과 별도의 FTA를 체결해 활로를 찾겠다는 방안이다.

산업부는 오는 30∼31일 영국 런던에서 국장급 무역작업반을 열어 노딜 브렉시트에 대비한 한·영 FTA 체결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앞으로 국회 보고 등 FTA 협상을 위한 국내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최대한 이른 시일에 한·영 FTA를 체결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산업부는 관계부처와 유관기관과 함께 브렉시트 동향을 점검하면서 기업 불편과 어려움을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우선 이날 오후 서울 삼성동 한국무역협회에서 수출업계 간담회를 열어 노딜 브렉시트에 따른 수출입 등 업계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오는 31일에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브렉시트 관련 설명회를 개최하고 무역금융과 해외마케팅 등 수출 지원체계를 소개할 계획이다.

무역협회와 코트라(KOTRA)는 브렉시트 대응전략 수립을 지원하고 업계 애로를 정부에 전달하고자 ‘브렉시트 대응지원 데스크’도 공동 운영키로 했다. /이다원 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