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자위대 수장, 레이더 갈등 "확고한 증거 있어…韓, 인정해야"

  • 김민정 기자
  • 2019-01-17 17:43:09
  • 정치·사회
가와노 가쓰토시 일본 자위대 통합막료장(합참의장에 해당)은 한·일 간 ‘레이더 갈등’ 문제와 관련해 “우리(일본)는 확고한 증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17일 전했다.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은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사실을 인정해 재발 방지에 힘써주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일본 측은 지난해 12월 20일 한국의 구축함인 광개토대왕함이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화기관제(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사(照射·비춤)했다는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일본 측이 레이더 전파 정보를 공개할 가능성에 대해선 “(한국 측 정보와) 대조하지 않으면 객관적 평가를 할 수 없으므로 우리(일본)가 일방적으로 내놓는 것으로 문제가 해결되느냐 하는 것에는 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한국 측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당시 사격통제 레이더를 방사하지 않았고 자위대의 초계기가 낮은 고도로 위협 비행을 한 데 대해 사과하라고 일본에 요구하고 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