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수원삼성블루윙즈, 이란 출신 샤합 자헤디 영입발표 하루만에 계약해지

  • 김진선 기자
  • 2019-01-17 15:57:52
  • 스포츠
수원삼성블루윙즈, 이란 출신 샤합 자헤디 영입발표 하루만에 계약해지
이란 출신의 공격수 자헤디 / 사진=수원삼성블루윙즈

수원삼성블르윙즈가 아시아 쿼터로 데려온 이란 출신의 공격수 샤합 자헤디(24)와 영입 발표 하루 만에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수원은 17일 “자헤디가 선수 활동 과정에서 도핑 양성 반응으로 징계를 받은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양측 합의에 따라 계약을 해지했다”고 전했다.

2014년 이란의 페르세폴리스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자헤디는 단백질 보충제를 먹고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출전정지 2년 징계를 받은 전력이 있다.

수원은 187㎝의 좋은 신체 조건에 최전방 스트라이커와 측면을 모두 소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자헤디를 높게 평가했으나 징계 사실을 알리지 않아 계약을 유지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자헤디는 계약 해지에 동의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