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공공기관 INSIDE]무보 “수출 위기 타개책 찾자”...중소·중견기업과 원탁회의

이인호 사장 "현장과 접점 강화"

  • 강광우 기자
  • 2019-01-30 13:38:40
  • 시황
[공공기관 INSIDE]무보 “수출 위기 타개책 찾자”...중소·중견기업과 원탁회의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수출 위기 타개책을 찾고자 중소·중견기업 CEO들과 원탁회의를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사상 최초 수출 6,000억 달러 달성’, ‘2년 연속 중소기업 수출 1,000억 달러 달성’ 등 수출호조에도 불구하고, 올해 1월 반도체 수출 급감, 경상수지 흑자 7개월 만에 최저 등 수출 부진이 현실화되면서 불확실한 수출환경에 처한 중소·중견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특단의 수출 위기 타개책을 찾아보고자 마련됐다.

회의에는 무역보험을 이용하고 있는 펜코, 볼빅 등 혁신형 중소·중견기업 12개사가 함께 했다.

무보는 이번 회의에서 무역보험 애로사항이나 제도 개선 등 중소·중견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신속하게 제도에 반영하기로 했다. 올해 초 무보 사장으로 취임한 이인호 사장은 “중소·중견기업이 당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수출활력 제고와 혁신성장 지원에 무역보험공사가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공공기관 INSIDE]무보 “수출 위기 타개책 찾자”...중소·중견기업과 원탁회의
이인호(왼쪽 일곱번째)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과 중소·중견기업 CEO들이 30일 종로구 무보 본사에서 혁신기업 원탁회의를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무역보험공사

무보는 올해 중소·중견기업 지원목표를 55조원으로 증액(전년 대비 12.2% 증가)하고 △중소기업 단기수출보험료 할인폭 확대(30%→35%) △주력·신흥시장 진출 특별지원(지원가능한도 최대 2배까지 확대) △영세 수출기업 보증한도 무감액 연장(1년간) 등 총력 지원방안을 시행 중이다.

이 사장은 “이번 회의는 수출환경 악화에 직면한 중소·중견기업의 의견을 직접 듣고 현장의 목소리를 업무에 반영하기 위한 의미 있는 자리”라며 “앞으로도 현장과의 접점 강화를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어려움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광우기자 press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