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네이버 노조 강경 투쟁으로 선회

"파업 불사·민노총 연대투쟁"
20일 첫 쟁의행위 돌입키로

네이버 노동조합이 파업은 물론, 상급단체인 민주노총과의 연대투쟁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놓고 본격적인 쟁의행위에 돌입한다. 당초 예상과는 달리 강경 투쟁으로 쟁의 수위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IT업계 1호 노조로 출범한 네이버 노조가 새로운 노조문화를 정착해주길 바랐던 IT업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은 11일 네이버 분당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일 본사 1층 로비에서 조합원들과 함께 첫 공식 쟁의행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쟁의행위의 방식은 구성원들의 의견을 모아 결정할 예정이다.

눈에 띄는 점은 네이버 노조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전까지와 달리 강경 투쟁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점이다.

오세윤 네이버 노조지회장은 “이해진 네이버 GIO가 직원들에게 강조하는 것이 글로벌경쟁력인데 네이버 경영진의 노동3권에 대한 인식은 글로벌 수준에서 한참 동떨어져 있다”며 “회사가 대화의 창을 열지 않는다면 노조는 가장 강력한 단체행동권(파업)을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될 것이며, 그건 결국 회사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3월 말경 IT업계 및 상급단체인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노조 산하의 노동조합들과 연대한 대규모 쟁의행위까지 고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노조가 강경 투쟁을 선언하면서 다른 대형 IT업체로의 확산 여부도 주목된다.

IT업계에서는 넥슨과 스마일게이트 등이 당장 이달 중 노사교섭에 들어간다. 두 기업 모두 노조가 네이버와 마찬가지로 민주노총 화섬노조 소속이며, 게임 라이브 서비스를 하고 있어 네이버와 마찬가지로 협정근로자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노조가 IT업계의 연대투쟁까지 언급한 만큼 이들 노조 역시 강경 투쟁에 나설 가능성도 커졌다.

네이버 노조와 사측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15차례의 노사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지난달 10일과 16일 2차례에 걸쳐 세종시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노동쟁의 조정 절차를 진행했으나 사측이 협정근로자를 지정해달라며 조정안을 받아들이지 않아 최종 결렬됐다. 이에 네이버 노조는 지난달 28~31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 찬성 96.07%(투표율 97.82%)로 쟁의행위가 가결됐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