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국회 앞서 또 '분신 추정' 택시 화재…60대 남성 병원 이송

국회 진입 막히자 스스로 몸에 불 붙여

국회 앞서 또 '분신 추정' 택시 화재…60대 남성 병원 이송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도로에서 한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했다.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현장을 정리하고 있다./연합뉴스

국회 앞에서 분신으로 추정되는 택시 화재가 또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52분께 서울 국회 정문 앞에서 서울개인택시 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 김모(62)씨가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가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씨는 본인 택시를 몰고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 주변 차량과 부딪혀 진입하지 못하자 스스로 몸에 불을 붙였다. 김씨는 얼굴 등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