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기업銀, 지난해 당기순익 1조7,000억

전년比 17% 증가
충당금 감소 영향
中企대출 9조 증가

IBK기업은행이 지난해 당기순이익으로 1조7,643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건전성 관리를 통해 대손비용이 크게 줄어든 덕택이다.

11일 기업은행은 지난해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 기준 당기순익이 전년 대비 17% 증가한 1조7,643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실적 경신은 대손비용이 크게 줄어든 데 따른 영향이 크다. 실질 대손충당금은 1조4,553억원으로 전년 대비 9.7% 감소했으며 이는 최근 3년 간 최저 수준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당기순익 규모가 실질 대손충당금을 초과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이라고 설명했다.

건전성 지표도 전반적으로 개선됐다. 대출잔액 중 대손충당금을 쌓는 비율인 크레디트 코스트는 0.59%로 전년보다 0.1%포인트 하락했으며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32%로 0.04%포인트 낮아졌다.

자회사를 제외한 은행 당기순익은 1조5,110억원으로 전년 대비 15% 늘었다. 중소기업대출 잔액도 2017년 말에 비해 9조2,000억원(6.5%) 증가한 151조6,000억원으로 시장 점유율(22.5%) 1위를 유지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