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지난해 中 자동차 시장서 나홀로 웃은 도요타··“판매량 14%↑”

GM·포드·폴크스바겐 감소

  • 박홍용 기자
  • 2019-02-11 16:49:46
  • 기업

도요타, 일본, 중국, 자동차업체, 판매량

지난해 中 자동차 시장서 나홀로 웃은 도요타··“판매량 14%↑”
도요타 자동차 로고 /블룸버그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극심한 판매 부진을 겪은 가운데 일본 자동차업체 도요타의 판매량만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CNN은 도요타의 지난해 중국 시장 판매량이 전년 대비 14%나 증가해 150만대에 육박했다고 11일 보도했다.

같은 기간 포드의 중국판매량이 37%나 급감했고 제너럴모터스(GM)와 폴크스바겐도 각각 10%와 2% 줄어드는 등 여타 자동차업체들은 중국 시장에서 어려운 한 해를 보낸 것과는 대조적이다.

일본의 자동차업체인 혼다도 같은 기간 중국판매량이 전년 대비 1% 감소했다.

닛산은 작년 중국 시장에서 판매량 감소를 간신히 모면했지만 증가율은 3%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도요타가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낼 수 있었던 요인으로 중국 시장 집중 공략, 새로운 관세,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꼽았다.

지난해 미중 간 무역 전쟁이 본격화하면서 중국은 미국산 자동차에 부과하는 관세를 인상하는 동시에 일본과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는 낮췄다.

라이트스트림 리서치의 설립자인 가토 미오는 “대체재가 필요했던 소비자들에게 도요타는 매력적인 선택지 가운데 하나”라고 분석했다.

이밖에 중국 정부가 대기오염 개선과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해 전기차 전환 정책을 추진한 것도 도요타의 판매 호조에 힘을 보탰다는 분석이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