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화성여행 가려면 얼마나 들까…머스크 “하루 50만弗 이하”

"화성으로 이주땐 더 떨어질것"…스페이스X 프로젝트 언제 시작될진 미지수

  • 이다원 기자
  • 2019-02-12 09:23:22
  • 경제·마켓

일론 머스크, 테슬라, 화성, 스페이스X, 화성여행, 달 탐사, 스타쉽, 스타십, 티켓

화성여행 가려면 얼마나 들까…머스크 “하루 50만弗 이하”
스페이스X의 화성 여행 개념도./연합뉴스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를 소유한 일론 머스크가 화성 여행에 비용이 얼마나 들지 밝혀 관심이 집중됐다. 스페이스X는 최근 달 탐사 유인우주선 스타십(Starship) 엔진 시험을 시작했다. 달을 넘어 궁극적으로는 화성에 도달하는 것이 스페이스X의 목표다.

11일(현지시간) 미 IT매체 시넷(Cnet)은 전날 트위터에서 머스크가 스페이스X 캐스트로부터 ‘달·화성 여행용 로켓의 재활용 적정 수지를 맞추려면 (여행) 티켓 추정가격은 어느 정도가 될까’라는 질문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머스크는 “그건 전적으로 볼륨(여행객 규모)에 달렸지만, 난 화성까지 가는데 하루 비용이 50만달러(약 5억6,000만원) 이하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답변했다. 또 괄호 안에 “돌아오는 리턴 티켓은 무료”라는 조건도 추가로 달았다.

이어 머스크는 “선진 경제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지구에 있는 주택을 처분하고 화성으로 이주한다면 티켓 가격은 엄청나게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시넷에 따르면 머스크의 이런 발언은 가격이 10만달러 미만까지 내려갈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또 머스크가 밝힌 스페이스X의 화성여행 비용은 다른 민간 우주개발 기업인 버진 갤럭틱 등에 비하면 무척 저렴한 편이다. 버진갤럭틱의 무중력 우주체험 비용은 20만달러, 우주정거장까지 다녀오는 탐사여행 비용은 950만달러로 책정됐다.

그러나 스페이스X의 화성탐사 또는 화성여행 프로젝트가 언제 시작될지는 알 수 없다. 스페이스X 유인우주선 스타십은 오는 2023년 최초의 민간 달 탐사 프로젝트를 시도하겠다는 대강의 일정만 발표한 상태다.
/이다원 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