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S머니] 블록체인에 손대는 삼성·LG...암호화폐 다시 살아나나

갤S10에 암호화폐 지갑 탑재
삼성페이와 연동 땐 파급력 커
LG 블록체인 기반 마곡페이도
은행과 손잡고 상용화 가능성
연초300만원대 추락 비트코인
400만원대로 오르며 상승 조짐
"가격 급등락 차단 주력" 분석도

[S머니] 블록체인에 손대는 삼성·LG...암호화폐 다시 살아나나

올해 초 300만원대로 곤두박칠치며 ‘바닥이 어디냐’라는 논쟁까지 낳았던 비트코인이 400만원대로 오르며 다시 힘을 받고 있다. 과거 비트코인 시세에 비하면 여전히 바닥이지만 삼성전자가 갤럭시 S10에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폐 지갑을 탑재하면서 훈풍이 부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8일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1시 기준 1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대비 0.55% 상승한 432만원을 기록했다. 비트코인은 올 1월 말 연중 최저치인 378만원까지 떨어졌다가 반등해왔다. ‘죽어가던’ 비트코인을 살린 것은 지난 1월 말 갤럭시 S10에 암호화폐 지갑 기능이 담겼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실제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월25일부터 이달 1일까지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의 하루 평균 시가총액은 전주 대비 2.88% 상승한 약 1,328억만달러(약 151조원)를 기록했고 일 평균 거래량은 12.47% 뛴 33조원에 달했다. 이 시기에 비트코인도 400만원대에 재진입하면서 들썩이고 있다.

갤럭시 S10에 탑재된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암호화폐 거래 등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할 때 본인 확인을 위한 개인키(프라이빗 키)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전자지갑이다. 해킹 등으로부터 암호화폐 자산의 탈취를 막는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는 자체 모바일 보안 플랫폼인 녹스에서 지갑을 구동하도록 해 보안성을 한층 강화했다는 평가다. 갤럭시 S10 사용자는 별도의 하드웨어 지갑(콜드월렛) 없이도 모바일에 내장된 지갑만으로 블록체인 게임이나 모바일 결제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실제 갤럭시 S10에 탑재된 모바일 플랫폼인 코스미는 블록체인 기반의 미용정보 공유 서비스다. 미용 관련 리뷰를 남긴 이용자는 코스모체인이 발행한 암호화폐 ‘코즘’을 일종의 보상개념으로 얻을 수 있다. 블록체인 스타트업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다양한 스타트업을 지원하며 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면서 “삼성페이에도 블록체인 서비스가 연동될 경우 파급력이 매우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S10을 통해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보인 데 이어 LG그룹도 내부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것이지만 제한적인 블록체인 결제사업을 시작하면서 대기업발 블록체인 생태계가 급속히 조성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LG그룹은 ‘마곡페이’를 통해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 내 식당 결제를 암호화폐로 하고 있다. 특히 KB금융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금융 인프라도 갖추며 상용화 가능성을 높였다. SK텔레콤도 블록체인 기반의 신분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블록체인을 본인 확인에 활용해 개인정보를 노출할 필요 없이 안전하게 신원을 인증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오정근 건대 금융IT학과 교수는 “삼성전자 등 국내 대기업의 참여는 블록체인 산업 성장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며 블록체인과 밀접한 관계를 가진 암호화폐에 대한 일반인의 관심도 높아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해외에서는 제이피모건체이스가 암호화폐 ‘JPM코인’ 발행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암호화폐는 사기”라며 거품론을 제기했던 제이미 다이먼 회장은 입장을 바꿔 직접 ‘JPM코인’이 향후에는 일반 소비자들까지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부에서는 대기업이나 글로벌 금융사들이 블록체인 사업을 확대하면서 2017년과 같은 암호화폐 ‘투기 광풍’이 재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지만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블록체인 시장에 진출하는 국내외 대기업은 시장의 안정성을 중시하기 때문에 가격이 급등락하는 암호화폐의 단점을 극복하려 할 것”이라며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의 건전한 성장을 위해서도 최근의 경향은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