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페이스북, IT업체들과 가입자정보 공유 혐의 받아

미국 연방 검찰 수사 착수

  • 신화 기자
  • 2019-03-14 14:10:48
  • 바이오&ICT

페이스북, 개인정보유출, 미국연방검찰

페이스북, IT업체들과 가입자정보 공유 혐의 받아
페이스북 로고/연합뉴스

미국 연방 검찰이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과 가입자 정보를 공유한 혐의로 페이스북을 수사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13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해 뉴욕 동부 지방검찰의 감독 아래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대배심이 이 사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배심은 페이스북과 제휴해 페이스북 사용자 수억 명의 개인정보 접근권을 얻은 것으로 지목된 유명 스마트폰 제조업체 최소 2곳에 관련 자료를 요구했다.

현재 이 기업들의 이름과 수사가 시작된 시점 등은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앞서 지난해 12월 NYT는 페이스북 내부 문건과 관계자 인터뷰를 토대로 페이스북이 지난 2010년부터 가입자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150개 업체에 제공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등 미국의 간판 IT 업체들이 연루된 페이스북과의 파트너십은 지난 2년에 걸쳐 대부분 종료됐다.

관련해 페이스북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수사당국과 협조하고 있다”며 “우리는 공공 증언과 질의에 대한 답변을 제공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신화 인턴기자 hbshin120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