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소프트뱅크·토요타, 우버 자율주행차에 1조 투자

소프트뱅크·토요타, 우버 자율주행차에 1조 투자
블룸버그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이끄는 컨소시엄이 우버의 자율주행차량 사업부인 우버 어드밴스드 테크놀러지그룹(ATG)에 10억 달러(약 1조 1,300억원)이상을 투자하기 위한 막바지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프트뱅크의 비전 펀드와 토요타 등이 참여하는 이 컨소시엄은 50억~100억 달러 가량의 평가를 받는 ATG에 투자해 일부 지분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ATG는 소프트뱅크에 지분을 매각하더라도 경영권을 유지하고, 자금을 확보해 향후 몇 달 안에 자율주행기술을 완성해 상용화할 예정이다.

다만 이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협상 상황이 유동적이어서 결렬될 가능성도 있다”고 WSJ에 전했다.

이번 투자가 성사될 경우 막대한 자금이 들어가는 우버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는 탄력을 얻게 된다. 우버는 지난 2017년 자율주행차 개발에 7억 5,000만 달러를 사용했지만 지난해에는 예산을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우버가 토요타 등 자동차 회사를 투자자로 확보할 경우 차량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얻는데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소프트뱅크의 투자는 5~6월 기업공개(IPO)를 앞둔 우버 주주들에게도 힘을 실어줄 것으로 전망된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