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韓 F-35A 오늘 청주 도착…막오른 동북아 스텔스 대전

오후 2시 청주 공군기지 도착 예정

  • 박동휘 기자
  • 2019-03-29 07:22:20
  • 통일·외교·안보


韓 F-35A 오늘 청주 도착…막오른 동북아 스텔스 대전
우리 군의 전략무기가 될 F-35A 스텔스 전투기 1호기가 지난해 제작사인 록히드마틴의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최종 조립공장에서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동북아에서 스텔스 전투기 군비경쟁이 본격화 되는 가운데, 우리나도 명실상부한 스텔스 전투기 보유국 반열에 오르게 됐다.

우리 공군이 운용하게 될 스텔스 전투기 F-35A 2대가 29일 오후 2시 청주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날 청주기지에 도착하는 F-35A는 우리 공군이 지난해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인수한 6기 중 2기다. 해당 스텔스 전투기는 4~5월께 전력화될 계획이다. 이번 도입으로 우리나라는 아시아-태평양 국가 중 일본·호주에 이어 3번째 F-35A 운용 국가가 된다. 군의 한 관계자는 “2021년까지 우리 정부가 주문한 F-35A 40대가 모두 예정대로 전력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2014년 3월 24일에 열린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7조4,000억원을 투입해 F-35A 40대를 구매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F-35A는 최대 속력 마하 1.8로 전투행동반경이 1,093㎞에 달한다. 특히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을 앞세워 적 미사일을 탐지·추적·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인 ‘전략표적 타격’(옛 ‘킬체인’)의 핵심 전력으로 배치될 전망이다.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한다. 올해만 10여대가 전력화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 공군의 첫 F-35A 2대는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에 있는 루크 공군기지에서 출발했다. 미 공군 전투기 조종사가 공중급유를 받으며 운반 중이다.

F-35A 도입에 따른 북한의 반응도 주목된다.지난 1월 20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남측의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을 지적하며 “군사적 대결이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망쳐 놓을 수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한편 일본은 지난달 차세대 주력전투기 F-35A를 아오모리(靑森)현 미사와(三澤) 항공자위대 기지에 처음 배치했다. 중국도 올 초 국산 스텔스 전투기 젠(J)-20을 산둥(山東)반도 등에 실전배치 한 바 있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韓 F-35A 오늘 청주 도착…막오른 동북아 스텔스 대전
방위사업청이 ‘F-35A 전투기’ 2대를 운영기지인 공군 청주기지로 인계받는다고 29일 전했다. 사진은 미국 공군 루크기지에서 한국으로 출발한 ‘F-35A 전투기’ 모습. /방위사업청 제공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