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SKT '5G 요금제' 인가...내달 5일 세계 첫 상용화

정부, 최저 5만원대 요금제 포함

  • 임진혁 기자
  • 2019-03-29 14:40:52
  • 바이오&ICT
정부가 최저 5만원대 요금제를 포함한 SK텔레콤(017670)의 5세대(5G) 요금제를 인가하며 오는 4월5일 예정대로 세계 최초 5G 통신이 상용화한다. 최저 요금 기준으로 기존 롱텀에볼루션(LTE)보다 2만원가량 통신비 부담은 커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의 5G 이동통신 요금제를 인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이 5만5,000원에 8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상품을 최저구간으로 월 7만5,000원(데이터 150GB), 9만5,000원(200GB), 12만5,000원(300GB) 등 네 가지 유형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LG유플러스도 5만5,000원(9GB), 7만5,000원(150GB), 9만5,000원(250GB) 등 3가지 요금제를 신고했고 KT도 마찬가지로 5만원대를 최저로 하는 요금제를 신고했다.

SK텔레콤은 애초 지난달 과기정통부에 7만5,000원 요금제를 최저 구간으로 신청했지만 중저가 요금제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인가가 한 차례 반려됐다.

이동통신 요금은 시장지배적 사업자인 SK텔레콤만 인가를 받고 KT와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의 인가 내용을 기준 삼아 요금제를 신고한다.

5G 시대를 맞아 가계 통신비 부담도 늘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의 기존 LTE 요금제는 3만3,000원부터 시작했다. 최저 요금으로 비교하면 가계 통신비가 월 2만2,000원 오르는 셈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S10 5G’를 다음 달 5일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정부의 요금제 인가가 완료돼 우리나라는 4월5일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다. 정부는 상용화 사흘 뒤인 8일 개통 기념행사를 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