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내달 11일 트럼프 만난다

워싱턴서 한미정상회담
북미대화 돌파구 찾을 듯

文, 내달 11일 트럼프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10일 미국 워싱턴DC에서 회담한다고 청와대가 29일 오전 발표했다. 지난해 5월22일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만난 한미 정상. /연합뉴스

한미공조 균열설 속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정상회담을 연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트럼프 대통령, 멜라니아 여사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해 4월11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10일 출국해 11일 정상회담을 한 뒤 바로 귀국하는 실무형 방문이라고 청와대는 덧붙였다. 양 정상이 얼굴을 맞대는 것은 지난해 11월30일 아르헨티나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 이후 4개월여,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40여일 만이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일곱 번째 한미정상회담이다.

윤 수석은 “한미동맹 관계를 더 강화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양국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청와대가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할 때마다 ‘비핵화·평화 공조 논의’를 가장 먼저 언급했던 데 비춰 ‘한미동맹 강화’를 강조한 윤 수석의 발언은 주목된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다음주 백악관을 찾아 의제를 조율할 예정이다.

남북 접촉에 대해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하노이 이후 남북 간 본격적인 논의는 아직 전개되지 않았다”며 “북은 아직 하노이 이후 여러 측면에서 자체 평가 중이지만 조만간 여러 움직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하노이회담 이후 대북특사가 파견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