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백제 왕이 아들 명복 빌며 묻은 '왕흥사지 사리기' 국보 된다

삼국사기 기록으로만 전하던 왕흥사 터
일제 때 '왕흥' 적힌 기왓장으로 비로소 위치확인
2007년 발굴된 사리함에 577년이라 적혀
잊혀진 백제사 연구 실마리...보물 이어 국보승격

백제 왕이 아들 명복 빌며 묻은 '왕흥사지 사리기' 국보 된다
국보로 승격이 예고된 보물 제1767호 부여 왕흥사지 사리기. /사진제공=문화재청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사리(舍利) 공예품인 보물 제1767호 부여 왕흥사지 사리기 일괄이 국보로 승격될 예정이다.

백제 시대에 낙성된 충남 부여군의 왕흥사 터는 부여 낙화암에 오르면 금강 건너편에 보이는 곳으로 지난 1996년부터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조사를 진행해 건물 배치와 다양한 유물을 확인했다. 그러던 중 연구소는 지난 2007년 발굴조사 중 금당 앞 목탑자리에서 사리공(舍利孔·사리를 넣는 네모난 구멍)을 찾았고 그 안에서 현존 국내 최고(最古) 사리공예품을 발견했다.

왕흥사지 사리기는 안에서부터 금제 사리병, 은제 사리호, 청동제 사리합의 세 겹으로 구성됐다. 청동사리합 겉에는 2줄의 음각선과 함께 29자의 명문이 새겨있었고 ‘정유년(577) 2월 15일 백제왕 창(昌)이 죽은 왕자를 위해 탑(또는 사찰)을 세우고 사리 2매를 묻었는데 신의 조화로 3매가 됐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이를 통해 577년이라는 제작 시기와 함께 사리기가 위덕왕(재위 554∼598)이 죽은 왕자의 명복을 빌고자 발원한 왕실 공예품임이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1일 “지난 2012년에 보물 제 1767호로 지정된 왕흥사지 사리기 일괄은 출처와 제작 시기가 분명하고 백제 왕실 공예품으로서 역사적·예술적 가치와 희소성이 있기에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라는 명칭으로 바꿔 국보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따르면 백제 법왕 2년(600년)에 왕흥사를 창건했고 무왕 35년(634년)에 완공했다고 전한다. 특히 법왕은 30명을 출가시켜 왕흥사 승려가 되게 했고, 강가에 있던 왕흥사는 채색과 장식이 화려했으며 법왕이 종종 배를 타고 이 절에 들러 향불을 피웠다고 삼국사기에 전한다. 백제가 660년 멸망했음에도 백제군의 항거가 이곳에서 있었고, 신라 무열왕이 백제 잔병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절도 폐허가 됐다고 전한다.

이후 사찰의 위치조차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으나, 일제 시대이던 1934년 이곳에서 ‘왕흥(王興)’이라는 명문이 새겨진 기와조각이 발견돼 비로소 절터가 확인됐다. 왕흥사지는 지난 1982년 충청남도 기념물 제 33호로, 2001년에는 사적 제 427호로 승격 지정됐다. 발굴조사 과정에서 577년의 명문이 적힌 사리함이 출토돼 왕흥사 창건시기가 재검토 됐고, 죽은 왕자를 위해 지었다는 내용 등이 추가로 알려져 문헌 속 백제사 연구의 중요한 자료가 마련됐다.

왕흥사지 사리기는 형태와 기법 측면에서도 완성도가 매우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단순하고 단아한 모습, 보주형(寶珠形) 꼭지, 주위를 장식한 연꽃 문양은 525년에 조성한 ‘공주 무령왕릉 출토 은제탁잔’과 639년에 만든 ‘익산 미륵사지 서탑 출토 사리장엄구’를 조형적으로 연결하는 의미가 있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