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구겐하임, “2년 내 경기침체 가능성 2배로”

내년 상반기부터 침체할 수 있어
대응수단 없어 다음 침체는 더 길 것
주식은 현재보다 40~50% 떨어질 듯

구겐하임, “2년 내 경기침체 가능성 2배로”
뉴욕 증권거래소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투자전문사 구겐하임 파트너스가 2년 내 경기침체 가능성이 올 들어 2배로 커졌다고 경고했다.

블룸버그는 9일(현지시간) 구겐하임 파트너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국채 수익률 역전과 타이트한 통화정책 때문에 올해 들어 2년 내 경기침체 가능성이 2배가 됐다”고 전했다.

구겐하임은 “내년 상반기에 침체가 시작될 수 있다”면서도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완화정책이 지금의 성장사이클을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 번 경기침체는 이전과 비교해 더 심하지는 않겠지만 기간은 더 오래갈 것”이라며 “이는 정책 당국자들이 경기둔화에 대항해 쓸 수 있는 카드가 제한돼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증시폭락도 점쳤다. 구겐하임은 “다음 번 침체 때는 주식 시장이 40~50% 급락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 주가가 과대 평가돼 있다”고 주장했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