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구겐하임, “2년 내 경기침체 가능성 2배로”

내년 상반기부터 침체할 수 있어

대응수단 없어 다음 침체는 더 길 것

주식은 현재보다 40~50% 떨어질 듯

뉴욕 증권거래소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투자전문사 구겐하임 파트너스가 2년 내 경기침체 가능성이 올 들어 2배로 커졌다고 경고했다.

블룸버그는 9일(현지시간) 구겐하임 파트너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국채 수익률 역전과 타이트한 통화정책 때문에 올해 들어 2년 내 경기침체 가능성이 2배가 됐다”고 전했다.



구겐하임은 “내년 상반기에 침체가 시작될 수 있다”면서도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완화정책이 지금의 성장사이클을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 번 경기침체는 이전과 비교해 더 심하지는 않겠지만 기간은 더 오래갈 것”이라며 “이는 정책 당국자들이 경기둔화에 대항해 쓸 수 있는 카드가 제한돼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증시폭락도 점쳤다. 구겐하임은 “다음 번 침체 때는 주식 시장이 40~50% 급락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 주가가 과대 평가돼 있다”고 주장했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5 21:3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