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삼성 폴더블폰 이틀 만에 화면 나가고 깜박여”

CNBC, “사용자들 문제제기”
26일 美 출시 앞두고 발생
삼성, “보호필름 벗기면 안돼”

“삼성 폴더블폰 이틀 만에 화면 나가고 깜박여”
화면 깨짐 현상이 나타나는 ‘갤럭시 폴드’ /CNBC 홈페이지

26일 미국 출시를 앞둔 삼성 폴더블폰이 사용 이틀 만에 화면이 나가거나 깜빡인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 경제방송 CNBC는 17일(현지시간) “삼성의 1,980달러(약 224만원)짜리 ‘갤럭시 폴드’가 일부 사용자에서 사용 이틀 만에 문제가 생겼다”며 “삼성 측이 CNBC에 제공한 폰도 이틀 만에 완벽히 사용할 수 없게 됐다”고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현재 삼성의 폴더블폰은 특정 리뷰어들에게만 제공된 상태다. 이들 중 일부에게서 화면이 끊기거나 나가는 현상이 나타난다고 전했다. 애플을 포함한 스마트폰 기기 뉴스를 블룸버그에 제공하는 마크 거먼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리뷰팀의 ‘갤럭시 폴드’는 이틀 만에 완전히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이것이 광범위한 현상인지 아닌지는 알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실수로 화면 보호필름을 제거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마르케스 브라운리도 필름을 벗긴 뒤 화면깨짐을 경험했다. 삼성 측 대변인은 “보호필름을 벗기지 말라”고 경고했다. ‘갤럭시 폴드’는 출시 때부터 화면보호필름이 붙어있다. 하지만 CNBC는 “보호필름을 벗기지 않았는데도 화면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며 “처음 개봉했을 때 왼쪽 화면이 계속해서 깜박거렸다”고 했다. 이에 대해 삼성은 공식 논평을 거부했다고 CNBC는 전했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